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주 ‘쌀 전업농 대회’에 3만명 모이는 까닭

최종수정 2018.09.11 14:47 기사입력 2012.08.22 09:21

댓글쓰기

23~25일 충주세계무술공원서 진행…‘농업과 사람, 미래와 세계가 通(통)하는 길’ 주제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약 3만명이 참가하는 ‘한국쌀전업농 전국회원대회’가 23~25일 충주세계무술공원 일대서 열린다.

‘농업과 사람, 미래와 세계가 通(통)하는 길’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전국 쌀전업농 회원가족들이 참가해 회원결속을 다진다.

행사는 국내 쌀 산업의 중요성과 위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이뤄 논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면서 농업농촌발전을 위한 교류의 장을 열기위해 마련된다.

따라서 행사장도 전시(만나고), 체험(소통하고), 문화(이해하고), 홍보(공존하다)의 뜻을 담아 펼친다.

첫날인 23일엔 길놀이행사, 시·도별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오후 8시부터 ‘소비자와 함께하는 밤’이란 내용의 전야제가 이어진다.
둘째 날(24일)엔 오전 11시부터 충주시 주덕읍의 화곡 뜰에서 서규용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종배 충주시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풍년농사를 비는 첫 벼 베기 행사가 열린다.

오후 2시부터는 전국 쌀 전업농 가족과 서 장관, 지역 국회의원, 각 시?도지사, 전국 시장, 군수 등 정?관계인사가 참석하는 기념식에 이어 논 농업 역사 및 공익적 다원기능 홍보와 쌀 소비 촉진캠페인이 펼쳐진다.

마지막 날인 25일엔 대회평가와 그린환경운동을 끝으로 대회가 마무리 된다.

이 밖에 행사기간 중 ▲도별 쌀 홍보테마관, 기관홍보관 운영 ▲농기계·농자재전시회, 쌀 가공식품 전시·시식회 ▲물놀이 에어바운스, 페이스페인팅, 풍선아트, 자석다트게임, 투호놀이, 사회자와 함께하는 OX게임, 어린이 댄스경연대회, 쌀 무게 맞추기 게임, 라이스 벨, 새끼꼬기대회, 제기차기대회, 팔씨름대회 등 체험·경연프로그램들이 운영된다.

충주시 관계자는 “격년제로 열리는 한국쌀전업농 전국회원대회는 행사규모와 그에 따른 지역홍보 및 경제적 효과로 지자체간 유치경쟁이 뜨겁게 펼쳐진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중원문화 중심과 ‘2012 충주세계무술축제’, ‘2013 세계조정선수권대회’ 등 지역홍보는 물론 5억여원 이상의 경제효과가 날 것으로 내다봤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