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타이어, '가속' 강조 새 광고 선보여

최종수정 2018.09.09 20:01 기사입력 2012.07.02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한국타이어가 지난 1월 시작한 ‘타이어의 능력’ 광고 캠페인의 세번째 시리즈 ‘가속’ 편을 이번 달부터 새롭게 선보인다.

타이어의 제동 능력을 효과적으로 전달한 첫번째 시리즈 ‘제동’편과 타이어까지 친환경이어야 진정한 친환경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던 ‘친환경’편에 이어 ‘가속’편에서는 자동차의 한계까지 질주하는 극한의 조건에서도 최고로 발휘되는 타이어의 능력을 강조했다.
특히 보다 실감나는 사운드를 표현해 내기 위해 실제 자동차의 엔진소리, 타이어가 트랙을 밟는 소리, 속도감을 느끼게 해 줄 바람 소리 등을 직접 녹음하고 디자인하는데 3개월을 소요할 만큼 디테일한 작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번 광고는 지난해 11월 세계 3대 자동차 경주 대회로 손꼽히는 나스카 경기의 개최 장소이기도 한 로스엔젤레스 오토 클럽 스피드웨이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특히 300km/h에 가까운 최고 속도를 내는 영국의 최고급 스포츠카 ‘애스턴 마틴’을 활용, 슈퍼카의 성능을 극한으로 몰아부치는 주행조건에서도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타이어의 비주얼과 사운드를 독특한 앵글로 잡아냈다.
한편 이번 가속편은 업계 최초로 공중파 방송 외에 극장판 3D로도 제작돼 전국 CGV 극장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