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K·40대 "이석기·김재연 자진사퇴해야"

최종수정 2012.06.16 22:43 기사입력 2012.06.16 22: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이석기 의원(왼쪽)과 김재연 의원

이석기 의원(왼쪽)과 김재연 의원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비례대표 경선 부정과 종북 주사파 논란에 휩싸인 통합진보당 이석기ㆍ김재연 의원이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으니 어떤 형태로든 의원직을 내놔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40대와 대구·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은 우리 국민 중 가장 강하게 두 의원이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신문과 리얼미터가 지난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통합진보당 종북주사파 의원들의 거취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2.9%가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국회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은 26.6%였다. 국민 10명 7명이 두 후보가 의원직 사퇴로 현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대답한 것이다.
주목할 점은 '자진사퇴'와 '국회제명'에 대해 지역ㆍ연령별로 의견이 엇갈린 것이다. 지역별 응답을 살펴보면 '자진사퇴'의 경우 대구ㆍ경북 지역이 51.7%로 가장 높은 공감을 나타냈고, 서울(41.5%)이 가장 낮은 찬성률을 보였다. 반면 '국회제명'의 경우에는 서울(32.2%)이 가장 많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전남ㆍ광주(18.3%)가 자진사퇴 의견이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는 '자진사퇴'의 경우 40대(56.1%)가 자진사퇴를 가장 강하게 요구했으며 20대(30.2%)는 상대적으로 자진사퇴 요구가 적었다. '국회제명'의 경우는 '자진사퇴'와 반대로 20대가 34.8%로 국회제명을 강하게 요구했으며 40대(17.8%)의 제명 요구가 가장 낮았다.

여야는 두 후보의 사퇴 문제가 '색깔론'으로 번지는 것은 경계하면서도 각각 이들에 대한 제명 처리와 자진사퇴 요구는 이어나갔다.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이석기ㆍ김재연 의원은 당내 부정선거 문제로 제명되어야 한다는 것이지 국가관이나 사상 문제로 제명하겠다는 게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은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자신사퇴가 이뤄지지 않으면 헌법재판소의 판례와 국회법에 의해 자격심사를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은 이미 당에서 제명된 상태지만 의원으로서 '정상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노동현장, 대학가, 농촌을 돌며 18박 19일의 민생투어를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의정활동 상임위 준비를 하고 있는데 지난 15일 "애국가는 국가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한 것이 전해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임혁백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 같은 여론조사의 결과는 두 후보가 비례대표 부정경선에 대한 법적ㆍ정치적 책임져야 한다는데 국민 다수가 동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이들에게 민주주의의 원칙을 위반한 데 대해 법적ㆍ정치적 책임을 묻는 것은 당연한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이지만 이들을 '종북' 등 사상검증이라는 잣대로 국회의원직 사퇴 등을 요구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비민주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