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석기 애국가 파문·· 네티즌 "그렇다면 태극기는?"

최종수정 2012.06.16 16:06 기사입력 2012.06.16 16:06

댓글쓰기

이석기 "애국가는 국가가 아니다"

이석기 애국가 파문·· 네티즌 "그렇다면 태극기는?"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경선 의혹으로 출당 위기에 직면한 이석기 의원이 이번에는 "애국가는 국가가 아니다"라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석기 의원은 15일 서울 여의도에 한 식당에서 열린 일부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애국가는 전두환 정권에서 강요해 만든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국가라는 것이 따로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애국가는 그냥 나라 사랑을 표현하는 여러 노래 중 하나이며 국가를 정한 적 없다"며 "민족적 역사와 정한이 반영된 아리랑 같은 것들을 애국가라 부를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례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데 대해서는 "애국가를 부르지 말자는 것은 아니지만 부르는 것을 강요하는 것은 전체주의"라고 하기도 했다.

이 의원의 언급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국내ㆍ외의 행사에서 애국가를 국가로 써온 관례와 배치된다. 정부는 관례에 따라 애국가를 국가로 써오다가 2010년 국민의례규정을 통해 애국가를 국가로 규정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SNS상에서는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 트위터리언은 "내일은 이석기가 태극기는 우리나라 국기가 아니라고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다른 트위터리언은 "대한민국을 부정한 것이나 다름없다" "우리나라 국회의원이 맞는가" 등 비난 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