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통합당, 이계철 항의방문 "방송사 파업 해결하라"

최종수정 2012.04.30 17:14 기사입력 2012.04.30 17: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의원들이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에게 방송사 파업 장기화 사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30일 김재윤, 장병완 의원 등은 광화문 방송통신위원회를 항의방문해 "공영방송 이사선임권을 갖고 있는 방통위가 이 사태 해결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제시하고 파업 장기화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방문에서 김재윤 의원은 이계철 위원장에게 "MBC, KBS, YTN 등 파업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데, 방송정책을 담당하는 방통위가 '방송사 내부의 일'로 치부하고이 문제를 수수방관하는 것은 맡은 바 책무를 방기하기는 것"이라며 "이제라도 방통위가 나서 적극적으로 사태 해결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자기가족을 내치고 정권 구미에 안차는 사람들 길거리로 내몰고 있다. 이를 방관하면 역사적으로 죄를 짓는 일"이라며 "방통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를 회복하는 일이 최대 책무"라고 질타했다.

장병완 의원도 "현재의 방송사 파업사태는 특정 방송사의 내부 문제가 아니라 특정 정권을 위해 방송이 입맛에 맞지 않는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언론인을 내몰아왔던 정책적 산물"이라며 "군사정권에서도 이처럼 전방위적이며 장기 파업에 나선 경우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계철 위원장은 "방송정책 주무부처로서 모든 책임을 느끼며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다"며 "언론사 파업 해결책 논의를 위한 방통위 상임위원회의를 열겠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노사가 신뢰를 갖고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유도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전제한 뒤 "특히 국민들의 시청권 보호를 위해 관심을 갖고 모니터링 중이며, 사태 해결을 위해 상임위원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국회 차원에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마당'이 마련된다면 적극적으로 참가해 함께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