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에너지, 인천공장 1조60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2.04.30 11:09 기사입력 2012.04.30 11:09

댓글쓰기

2014년까지 파라자일렌 생산설비 증설
세계 5번째 규모의 설비를 갖춘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SK에너지(대표 박봉균)가 인천 콤플렉스에 대규모 설비투자를 단행해 획기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SK에너지는 30일 서린동 본사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인천 콤플렉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1조6000억원 규모의 신규 설비 투자계획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인천 콤플렉스는 연산 130만t 규모의 파라자일렌(PX) 생산시설을 갖춘 대규모 공장으로 만들어 진다. 신규 설비는 2014년 하반기 상업 생산이 목표다.

인천 콤플렉스는 단순 정제시설로 구성된 기존의 설비 열위를 극복하고 방향족 생산설비로 전환함으로써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 영역을 고부가가치인 석유화학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은 중국과의 접근성이 뛰어난 이점을 활용하여 최대 PX 시장인 중국으로의 진출을 강화하고, 나아가 아시아 시장 전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3500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가 예상되며, 인천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규 PX 설비가 완공되는 2014년에 SK는 기존 울산 콤플렉스의 PX 80만t, 일본 JX에너지와 합작해 건설중인 설비의 50만t 및 싱가포르 주롱아로마틱스의 22만t이 추가돼 세계 5번째 규모의 PX 생산설비를 갖추게 된다.

SK에너지 관계자는 "국내외 경제가 어려울수록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늘려 공격적인 경영을 강화해야 한다는 최태원 회장의 경영기조에 따라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가 위기상황을 기회로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파라자일렌(PX)은 합성섬유나 페트병 등의 기초 재료로 사용된다.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합성섬유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PX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