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 ‘먹는 쿡, 만드는 쿡, 보는 쿡, 듣는 쿡’

최종수정 2012.04.30 07:08 기사입력 2012.04.30 06:12

댓글쓰기

‘조리사 올림픽’ 세계 유명 셰프, 소믈리에 한 자리에…5월1일부터 12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 등에서 열려

세계조리사들의 올림픽,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가 다음 달 1~12일 대전서 열린다.

세계조리사들의 올림픽,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가 다음 달 1~12일 대전서 열린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세계 조리사들의 올림픽, ‘2012대전세계조리사대회(WACS Congress Daejeon)’가 5월1일부터 12일까지 대전서 열린다.

‘한국인의 손맛! 세계인의 입 맛!’이란 주제로 대전컨벤션센터·대전무역전시관 일대에서 열리는 대회엔 약 97개국, 3만여 셰프와 소믈리에·조리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지난해 ‘세기의 결혼식’으로 관심을 모았던 영국 윌리엄왕자 결혼식의 리셉션 만찬을 맡았던 안톤 모시먼(Anton Mosimann)과 해산물요리의 독보적 존재로 꼽히는 뉴욕 출신의 릭 무넨(Rick Moonen), 인도 최고요리사 산집 카푸르(Sanjeev Kapoor), 싱가포르 최대 레스토랑그룹인 ‘퉁룩’의 총주방장 샘 렁(Sam Leung) 등 유명셰프들이 행사기간 동안 우리나라를 찾는다.

6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국제소믈리에협회(ASI) 총회와 2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소믈리에경기대회를 위해 ASI 회장으로 1995년 아시아인으론 처음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일본의 신야 타사키(Tasaki Shinya)와 2010년 칠레대회 때 우승한 프랑스의 제라르 바세(Gerard Basset) 등 유명 소믈리에들이 우리나라를 찾는다.

이번 대회는 1928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올해가 35회다. 지금까지 전문가들 위주로 치러지는 대회지만 이번엔 일반인들이 무료로 모든 행사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한식에 많은 관심을 가진 대통령부인 김윤옥 여사가 명예위원장을 맡았다.

세계조리사대회는 ▲메인행사로 WACS총회가 열리고 ▲WACS가 주관하는 요리경연대회 ▲한국국제음식박람회라 불리는 요리경연대회가 준비됐다. 여기에 국제소믈리에협회 총회와 소믈리에경연대회, 국제식품산업전, 문화체험전 등이 열린다. 한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한식홍보관도 연다.

이번 대회는 요리공연을 지켜보는 데 머물지 않고 관람객들이 보고 듣고 만드는 문화체험형프로그램들이 많이 준비됐다.

체험프로그램은 먹는 쿡, 만드는 쿡, 듣는 쿡, 보는 쿡 섹션으로 나뉘어 행사기간 내내 선보인다.

‘먹는 쿡’은 세계음식체험존에서 태국, 인도네시아, 중국, 스페인 등 세계 9개 나라의 대표음식을 맛볼 수 있다. ‘만드는 쿡’은 우리나라 전통음식인 떡과 한과를 만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듣는 쿡’은 우리나라와 세계 각 나라 민속춤, 노래를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올드팝송, 재즈, 세계민속음악, 마술쇼 등 흥겨운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보는 쿡’은 세계의 음식문화와 전통문화를 소개하고 각국 민속공예품을 만들어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대륙별로 12개국 음식문화와 민속품을 만나볼 수 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객들을 맞는다. 입장료는 없다.


이영철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