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국 당황케 한 '윤은혜 죄'는 무엇?

최종수정 2012.04.23 10:06 기사입력 2012.04.23 10:06

댓글쓰기

김종국 윤은혜 죄(출처 : SBS 방송캡쳐)

김종국 윤은혜 죄(출처 : SBS 방송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과거 SBS '일요일이 좋다'의 인기코너 '엑스맨을 찾아라'에서 티격태격하면서도 찰떡 궁합을 보여줬던 김종국과 윤은혜. 방송 종영 후 김종국은 윤은혜와 개인적인 만남이 있었음을 인정하는 발언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이런 김종국이 '윤은혜 죄'라는 황당한 죄명을 뒤집어써서 화제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인천 송도에서 녹화를 기다리던 멤버들이 기상천외한 죄목으로 체포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체포요원들은 유재석을 풍기문란죄, 녹색죄, 완벽주의자죄로, 하하를 난봉죄로 체포했다. 김종국은 "윤은혜 얘기만 나오면 과도하게 반응한다"는 이유로 '윤은혜 죄로 체포됐다. 김종국은 죄명을 듣자 특유의 억울한 표정을 지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또 지석진은 발연기죄로, 송지효는 민낯으로 방송에 출연한 과거를 들어 '민낯죄'로 체포됐다. 이광수는 배신 전과 12범, 겁상실죄 7범, 불운죄 등 20여가지 죄목을 한번에 추궁당하며 특수범으로 취급됐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