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80원짜리 '신라면' 2210원 주고 사다니…"

최종수정 2012.03.21 14:58 기사입력 2012.03.21 09:39

댓글쓰기

신라면 호주가 가장 비싸...2210원에 판매

"780원짜리 '신라면' 2210원 주고 사다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농심 이 수출하고 있는 '신라면'이 호주에서 가장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심은 21일 한국의 '빅맥지수'라 불리는 '신라면 지수'를 조사한 결과, 세계 80여 개국 가운데 호주에서 신라면이 가장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라면 지수는 신라면이 판매되고 있는 주요 10개 지역의 신라면 1봉지 가격을 미국 달러로 환산, 각국의 구매력을 비교 평가(PPP: Purchasing Power Parity)하는 지수이다.

신라면 지수는 맥도널드의 '빅맥지수', 스타벅스의 '라떼지수'와 같이 세계적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는 특정 제품의 가격을 달러로 환산, 각국의 상대적 물가수준을 비교하고 아울러 각국 통화지표의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는 지수로 2009년 1월에 처음 개발됐다.

이번에 농심이 발표한 신라면 지수에 따르면 미국 현지 판매가격이 0.99달러(약 1142원)인데 비해 호주는 1.89 호주달러(약 2210원)로 가장 비쌌고, 홍콩이 4.5 홍콩달러(약 668원)로 가장 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조사대상 10개 지역 가운데 8번째로 0.68달러(780원)였다.
특히 미국의 구매력을 1로 봤을 때 호주의 구매력이 1.94로 나타나 호주의 높은 물가수준이 신라면 지수에도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황재원 농심 국제전략팀 상무는 "신라면은 세계 8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글로벌 상품으로서 주요 국가의 통화가치와 물가수준을 가늠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며 "신(辛)브랜드 세계화를 향한 글로벌 경영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앞으로도 신라면 지수를 꾸준히 추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라면은 1986년 출시된 이후 2012년 현재까지 국내에서 약 210억봉, 해외에서 약 30억봉 등 총 240억봉 가량이 판매됐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