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갈치 대신 멍게' 생선값 폭등에 대체 생물 해산물 인기

최종수정 2012.03.05 08:43 기사입력 2012.03.05 08: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최근 갈치, 조기, 장어 등 생선 가격이 폭등하면서 식탁 위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오랜 경기불황과 고물가에 서민생선으로 불리는 명태, 고등어 가격마저 오르자 대체식품으로 소라, 꼬막, 멍게 등 제철을 맞은 생물 해산물을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몰에서는 그동안 팩고등어, 팩갈치 등 생선 위주의 수산물 판매가 대세였다면, 최근에는 생물 해산물 판매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5일 옥션(www.auction.co.kr)에 따르면 올 1월부터 현재까지 멍게, 바지락, 꼬막, 해삼 등 '생물 해산물'이 인기를 모으며, 전년 동기보다 판매가 55%증가했다.

특히, 시즌을 맞은 해산물 수요가 높은 가운데, 멍게ㆍ해삼ㆍ개불의 경우 최근 한달 동안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0% 크게 증가했다.

꼬막, 생문어 판매량도 각각 45%, 47%씩 늘어났다. 옥션에서는 '통영산 햇 활멍게(2kg)'가 8900원에, 가리비, 참조개, 모시조개, 바지락 등으로 구성된 '모듬조개(2kg)'는 1만1900원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돌문어(1kg 3만원대)'를 비롯해 '키조개(1kg)'와 '참소라(1kg)'도 각각 1만원대 미만에 판매되며 인기다. '매생이(450gx3, 1만900원)'와 '다시마(5kg, 7900원)'도 많이 찾는 아이템.

미더덕보다 향과 식감이 좋지만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오만둥이(2kg, 1만2000원)', 마니아층 사이에서 인기 좋은 시사모와 열빙어, 이면수, 도루묵 등도 최근 가정 대표 생선들의 가격 급등으로 인해 대체 생선으로 주목 받으며, 판매량이 35%증가하기도 했다.

또한, 가격이 오른 생선 대신 건어물을 찾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건어물 판매량도 전년 동기대비 15% 늘어났다. '황태(10미, 2만원대)', '반건조오징어(10마리, 1만4000원)' 등이 인기다. 반면, 옥션에서는 생선류 가격 인상으로, 생선 거래 비중이 전체 수산물 카테고리중 전년 18%에서 올해 14%로 소폭 감소하기도 했다.

고현실 옥션 식품카테고리 팀장은 "서민생선으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던 고등어, 명태 등의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대신 제철을 맞은 저렴한 생물 해산물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산지에서 직접 당일 작업을 통한 신선도 유지와 아이스팩, 얼음 등을 이용한 신선 배송 시스템은 생물 수산물 인기를 끌어올린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옥션에서는 3월 말까지 '제철수산물! 지금이 제맛' 행사를 열고, 제철을 맞은 수산물을 특가에 선보인다. 활멍게, 영덕대게, 홍게, 여수홍합 등 해산물을 비롯해 청어, 생물아귀, 물메기 등 산지에서나 맛볼 수 있었던 수산물을 산지직송 특가에 구매할 수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