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상선, 내달부터 해운동맹 'G6' 서비스 개시

최종수정 2012.02.09 11:38 기사입력 2012.02.09 11:30

댓글쓰기

아시아~북유럽 6개항로 등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HMM 이 해운 불황기 대응을 위해 글로벌 6개 해운사와 연합한 'G6 얼라이언스' 서비스를 당초 예정보다 한달가량 앞당긴 내달부터 개시한다.
현대상선이 포함된 세계 최대 해운동맹 G6는 3월 첫 주부터 아시아~북유럽 6개 항로를 개설한다고 9일 밝혔다.

G6는 현존하는 지중해 서비스를 지속하는 한편, 4월부터 흑해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중국 다롄·신강~북유럽 항로는 시장 상황을 감안해 시작 시점을 추후 확정키로 했다.

G6는 현대상선을 비롯해 독일 하팍로이드, 싱가포르 APL, 일본 MOL, NYK, 홍콩 OOCL 등 6개 해운선사가 참여하며 세계 최대 선사인 머스크를 뛰어넘는 규모다.
현대상선은 "서비스 지역 및 선대규모, 운송 시간 등 모든 면에서 최고의 서비스라고 자부할만하다"며 "아시아~유럽노선이 통과하는 40여개의 항구에서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과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항항만은 한국의 부산, 광양 외에도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상하이, 닝보 등 8개 항구가 포함됐다. 유럽 쪽에는 영국(사우샘프턴, 탬즈포트), 독일(함부르크, 브레머하펜), 네덜란드(로테르담), 프랑스(르아브르) 등이 포함되며 기존에 기항하지 않았던 발틱 지역의 폴란드 그단스크와 스웨덴 고텐부르크도 이번 서비스에서 새롭게 추가됐다.

지중해 쪽으로는 이탈리아(제노바), 프랑스(포쉬르메르), 스페인(바로셀로나, 발렌시아), 이집트(다미에타)를 기항하며 이번에 신설된 흑해 서비스를 통해 터키(이스탄불), 우크라이나(오데사), 이스라엘(아슈도드)을 새롭게 취항한다.

이 외에도 사우디아라비아(제다), 아랍에미리트(제벨알리), 오만(살랄라), 이집트(포트사이드), 모르코(탕헤르), 스리랑카(콜롬보) 등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도 기항한다.

운영선대 역시 43척에서 90척으로 2배 이상 증가함으로써 선대 경쟁력이 대폭 강화된다. 특히, 선대를 대형 선박으로 구성해 경쟁력을 더욱 높인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G6는 싱가포르, 남중국, 로테르담, 함부르크, 홍콩, 상하이 등 물동량이 많은 주요 항구에서는 기항 횟수를 늘려 화주들의 다양한 요구를 즉시 반영토록 했다. 이 외에도 중복 기항지는 없애고 각 항로를 최대한 짧게 만들어 효율성을 높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