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콘택트렌즈 세정액 비소 검출량, 위해한 수준 아냐"

최종수정 2012.01.27 16:49 기사입력 2012.01.27 1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7일 콘택트렌즈 세정액 일부에서 중금속인 비소가 검출됐다는 보도와 관련, "이번 비소 검출량은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날 부산YMCA와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콘택트렌즈 세정액 24종을 수거해 안전성 시험검사를 한 결과, 3종에서 비소가 0.008~0.053mg/kg정도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식약청은 이번에 검출된 비소의 양은 국제적 중금속 위해평가 기준인 잠정주간섭취허용량(PTWI)과 비교할 때 인체에 위해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몸무게 60kg인 성인이 콘택트렌즈 세정액을 하루 두 번씩 일주일간 사용했을 때 노출되는 비소의 양은 0.0742mg으로, PTWI의 0.00082%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PTWI는 불가피하게 평생 섭취해도 인체에 무해한 1주일 단위로 정해진 허용섭취량을 말한다.

또 미국과 유럽연합(EU), 일본 등 선진국도 콘택트렌즈 세정액에 대한 비소 기준을 별도로 설정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식약청은 향후 콘택트렌즈 세정액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우수제조품질관리(GMP)제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콘택트렌즈 세정액 제품에 대한 비소시험 기준 설정 여부는 ▲현재 의약외품에 사용되는 원료 규격에는 비소기준이 설정되어 있다는 점 ▲국내·외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방침이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