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폭력·성폭력, 이제 스마트폰으로 막는다

최종수정 2011.12.23 10:54 기사입력 2011.12.23 10:00

댓글쓰기

교과부, 학교폭력ㆍ성폭력에 대한 신고ㆍ상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스마트폰 어플 개발·보급

[아시아경제 이상미 기자]'도와주세요! 현재 위치는 서울시 구로구 222-20입니다.'

학생이 학교폭력ㆍ성폭력 등 위급상황에 처했을 때 보호자와 인근 경찰서에 자동으로 전화를 연결해주고 현재 위치를 알리는 문자를 보내주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 나왔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는 학교폭력ㆍ성폭력에 대한 신고ㆍ상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스마트폰 어플 '굿바이!학교폭력'을 개발해 23일부터 학생ㆍ학부모ㆍ교사들에게 무료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위급상황 시 자동으로 긴급 도움요청 전화ㆍ문자 송신 ▲학교폭력 대처요령 정보 ▲맞춤형 상담센터 자동 연결 ▲예방 교육자료 제공 ▲Wee(학교부적응 학생 지원) 프로젝트 및 도움요청 안내 등 총 5가지 기능으로 구성돼 있다.

메인 페이지에 있는 학교폭력도움전화 버튼을 터치하면 학교폭력긴급전화(1588-7179)로 바로 연결된다. '대처요령'을 터치하면 학교폭력ㆍ성폭력에 대한 신고요령, 피해자 보호 절차 및 가해자 조치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등 관련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맞춤상담'을 터치하면 현재 학생의 위치가 가까운 상담센터와 자동으로 전화연결이 되고,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학교폭력 예방 교육자료가 탑재돼 있으며, 학교 및 교육지원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학생상담센터인 Wee클래스와 센터에 대한 도움 요청 방법도 안내하고 있다.

이 어플은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 환경에 모두 지원되며 안드로이드 마켓, 아이폰용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설치와 이용 방법은 학교별 학생 교육과 가정통신문 발송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교과부는 스마트폰이 없는 학생들을 위해서도 어플에 탑재된 학교폭력ㆍ성폭력 예방 안내자료를 소책자로 만들어 전국의 모든 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상미 기자 ysm125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