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바이오시밀러 합작사 설립

최종수정 2011.12.06 12:00 기사입력 2011.12.06 12:00

댓글쓰기

삼성바이오로직스 85%, 미국 바이오젠 아이덱 15% 지분 참여

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와  미국 바이오젠 아이덱 CEO 조지 스캥고스(George A. Scangos)가 바이오시밀러 합작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와 미국 바이오젠 아이덱 CEO 조지 스캥고스(George A. Scangos)가 바이오시밀러 합작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삼성은 6일 자가면역질환 및 암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개발과 상업화를 위해 바이오젠 아이덱과 합작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사의 초기 자본금은 3억 달러이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85%, 바이오젠 아이덱이 15%의 지분으로 참여키로 했다. 합작법인은 내년 3월에 설립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 4월 삼성과 미국 퀸타일즈(Quintiles)의 합작에 의해 설립된 회사로, 인천 송도에 미국 FDA의 우수생산인증(cGMP) 기준에 부합하는 첨단 바이오 의약품 생산 플랜트를 건설 중이다.

바이오젠 아이덱(Biogen Idec)은 1978년 설립된 바이오 제약 전문 회사로 다발성경화증 및 혈액암 치료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이 50억달러에 달하는 글로벌 제약사다.

합작사는 그간 양사가 독자적으로 개발해 온 세포주를 공동으로 활용해 다국적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며 FDA, EMA 등 선진 규제기관의 승인을 얻은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바이오 의약품 생산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젠 아이덱이 공동으로 담당한다.

삼성은 바이오젠 아이덱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대규모 사업 추진에 따른 기술적, 재무적 리스크를 최소화 하고 신규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또 바이오젠 아이덱이 축적한 고수율의 항체 의약품 생산 기술을 활용해 제품 품질과 원가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바이오젠 아이덱은 바이오 신약의 개발, 생산, 판매를 통해 축적된 기술역량을 활용해 바이오시밀러 신규사업 기회를 확보할 방침이다.

삼성은 이번 합작을 계기로 바이오 제약 사업에 필요한 제품개발, 임상, 인허가, 제조, 판매 역량을 모두 갖추게 된다. 이에 따라 향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그룹 내 바이오 제약사업의 주축이 돼 바이오시밀러 뿐만 아니라 바이오 신약 제품을 개발, 생산, 판매하는 글로벌 제약회사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편 바이오시밀러 R&D센터는 내년까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지에 건립된다. 합작사는 이미 핵심 R&D 인력 100여명을 확보한 상태이며 향후 200~300명 규모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용어설명

▲자가면역질환 (自家免疫疾患)=체내에 이상 면역 반응을 촉진하는 물질이 과다 분비돼 자기 조직을 파괴하는 질병. 연골파괴 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 신경파괴 질환인 다발성경화증, 만성피부 질환인 건선 등이 있다.

▲바이오시밀러 (Biosimilar)=특허가 만료된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을 복제하여 동등한 품질로 만든 의약품. 오리지널 의약품에 비해 개발기간이 절반 이상 짧고, 효능은 오리지널과 동일하나 가격이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cGMP : 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의약품 생산에 적합하다고 미국 FDA 등 의약당국이 인정하는 기준.


박성호 기자 vicman12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