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모''주몽' 정형수 작가가 케이블로 간 까닭은?

최종수정 2010.12.06 16:48 기사입력 2010.12.06 16:48

댓글쓰기

'다모''주몽' 정형수 작가가 케이블로 간 까닭은?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다모', '주몽'등 인기 드라마를 집필하며 '스타작가'로 떠오른 정형수 작가가 케이블채널 OCN TV시리즈 '야차'를 집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상파 드라마를 집필했던 작가가 케이블 드라마의 대본을 쓴다는 것은 꽤 이례적인 일이다. '야차'가 물론 케이블 드라마 사상 최대 제작비인 30억을 투입한 드라마이긴 하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의외의 시선으로 보는 이들도 많다.
이에 대해 정 작가가 입을 열었다. 정 작가는 6일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OCN TV시리즈 '야차'(극본 정형수, 구동회ㆍ감독 김홍선ㆍ제작 코엔스타즈) 제작발표회에 출연해 "케이블 드라마는 처음이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케이블 드라마가 오히려 장점이 더 많았다고 생각한다. 표현에 있어서 허용되는 범위가 넓어서 좋았다"며 "직접적인 감정분출이 편하다. 지상파 같은 경우는 자체 심의를 하기 때문에 보편적인 속어를 사용하는 것도 힘들다. 또 폭력 수위, 선정성, 애정신 같은 것들을 훨씬 더 디테일하게 묘사를 할 수 있다. 감정표현에 있어서 자유롭다"고 말했다.

이어 정 작가는 "12부작인데 사전 제작으로 완성이 됐다. 아무래도 시청자의 반응, 피드백을 보면서 스토리를 변경한다거나 결말을 수정해야한다거나 하는 일이 없다. 그래서 이야기에 대해 충분히 상의해서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정 작가는 또 "캐릭터 표현과 수위 같은 것들을 구동회 작가와 충분히 상의하고 노력해서 나온 아이디어를 다 표출할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감독이 지은 '야차'라는 제목이 기가 막힌 것 같다. 야차는 불법을 수호하기 위해 양손에 칼을 든 이율배반적인 수호신을 말한다. 우리 드라마는 주인공 뿐아니라 모든 캐릭터들이 이율배반적이다. '"물론 허구지만 표현이 한발짝 나아가는, 모든 것을 만족시키는 선에서 드라마계에서 진일보에서 평가만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다모''주몽' 정형수 작가가 케이블로 간 까닭은?

구동회 작가는 "그동안 120분짜리 이야기만 만들다보니 시간이 많이 주워줬을 때 한사람 한사람을 다루면서 서사를 할 수 있는 것이 너무 즐거웠다. 액션은 '왜 이들이 싸우는가'가 있어야 했다. 대화신은 폭력신처럼 격렬하게, 액션신은 아름답게 묘사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어떤 비주얼을 가지고 있던 간에 드라마에 가장 기본적인 것은 이야기다. '야차'는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잘 표현됐다. 비주얼만 가지고 승부를 보려고 했다면 생각을 잘못한 것이다. 이 두가지 다 살려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며 "작가와 같이 고민하면서 가족의 사랑과 헌신에 대한 이야기가 잘 녹아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케이블 사상 최대인 30억의 제작비가 투입된 '야차'는 조동혁, 전혜빈, 서도영 등이 주연을 맡아 조선 중기 왕의 비밀조직 '흑운검'을 배경으로 두형제와 한 여인의 엇갈린 운명과 야망, 복수를 담은 대서사시로 오는 10일 첫 방송한다.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