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이언트', 조연배우 윤용현 '미친 존재감'

최종수정 2010.11.30 07:34 기사입력 2010.11.29 23:11

댓글쓰기

'자이언트', 조연배우 윤용현 '미친 존재감'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에 출연 중인 배우 윤용현이 극의 재미를 더하는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한 '자이언트'에서는 지하 취조실에서 고문을 당하는 태섭(이덕화 분)의 모습과 필연(정보석 분)을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는 강모(이범수 분), 성모(박상민 분)형제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문으로 인해 겨우 정신을 차린 태섭은 영국(장순국 분)에게 "놈들이 불라는건 절대 말해선 안된다"고 일러준다.

성모와 태섭이 내통하고 있다고 의심한 필연은 성모에게 태섭의 취조를 맡긴다. 성모의 기지로 둘의 내통 사실을 숨기는데 성공하지만 눈치 빠른 필연은 성모가 자신의 적임을 눈치챈다.

이에 필연은 성모를 없애기 위해 계략을 짜지만 강모, 성모 형제들은 호락호락하게 넘어오지 않는다. 오히려 필연은 형제들의 꾀에 넘어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아울러 이런 탄탄한 스토리 위에 주·조연들의 연기호흡은 드라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이덕화, 정보석, 박상민, 이범수 등 주연배우들은 물론, 그 뒤를 받쳐주는 이문식, 윤용현 등은 주연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해주는 역할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것.

특히 필연의 수하 고재춘 역을 맡고 있는 윤용현은 비록 비중은 작지만 눈에 띄는 존재감과 기복없는 연기력으로 드라마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의 이런 존재감은 이날 방송분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고재춘은 필연의 유죄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인 비디오테이프를 빼돌린 것. 이로 인해 앞으로 극 전개가 어떻게 전개될 지 다시 미궁속으로 빠지게 됐다.

한편 마지막 장면에서는 그동안의 필연의 죄가 속속 들어나는 장면이 방송돼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