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 맞춤형 재택근무제 보완 시행

최종수정 2010.11.14 07:00 기사입력 2010.11.14 07:00

댓글쓰기

전국최초 도입 제택근무 대상자 7명 선발 발표...일·가정 양립 출산장려 업무 생산성 향상 ‘일석이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공무원 재택근무제가 안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동대문구는 대상자 선정, 실적 관리 등 그동안 추진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개선, 다음달부터 6개월간 근무할 4차 재택근무대상자로 총무과 등 7개 부서에서 7명을 선발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15일 현재 동대문구에는 감사담당관 등 6개 부서에서 6명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으며 이들 모두 육아부담자이다.

구는 재택근무제, 시간제근무 등 유연근무제가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풀 수 있는 대안이라고 보고 제도의 안착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일과 가정의 양립을 통한 출산 장려와 업무 생산성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기 위해 재택근무 대상 업무를 계량화하고 업무량에 따라 시간제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올 12월부터 시행되는 4차 재택근무 대상자 7명중에 6명을 시간제재택근무자로 선정했다.

또 재택근무자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택근무신청자가 원하는 업무를 3순위까지 정해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최종 선발결과 6명은 1순위로 신청한 업무를 선정하고 1명은 신청자간 경합으로 인해여 2순위로 신청한 업무가 선정됐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가 우리 사회의 저출산·고령화, 낮은 노동생산성 등 당면한 현안을 해결하는 방안일 뿐 올바른 가족문화 조성의 청량제 역할을 할 수 있어 지속적으로 문제점을 개선하고 보완해 확대 운영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