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차세대 CAS지원 셋톱박스 출시

최종수정 2010.10.27 11:00 기사입력 2010.10.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 삼성전자 는 차세대 제한수신시스템(CAS)을 적용한 셋톱박스를 국내에 케이블업체에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제한수신시스템(CAS)은 인증된 가입자에게만 방송 수신을 허용하는 기능으로, 케이블 방송, IPTV, 위성방송 등의 유료 방송 서비스에 필수 장치이다. 전 세계 셋톱박스의 80% 이상에 탑재돼 있다. 기존 케이블 셋톱은 수신자 인증에 키 카드 방식을 채택해왔으나 카드제작 비용이나 하드웨어 발열 등 문제점이 있어 CAS 시스템으로 대체되는 추세다.
삼성전자가 도입한 자바 기반의 '교환가능형 제한수신시스템(Downloadable CAS)'은 가입자가 셋톱박스의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사업자 서버에 접속돼 제한수신 소프트웨어가 다운로드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NDS사의 차세대 제한수신시스템인 '비디오가드 서버 솔루션'을 탑재한 제품 50만대를 미국과 국내 사업자에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각각 9월와 10월부터 상용 서비스에 들어갔다.

미국 케이블 방송 사업자인 케이블비젼(Cablevision)과 국내 종합 유선 방송 사업자인 현대 HCN, CJ헬로비전 등이 NDS의 교환가능형 제한수신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기술이 적용된 디지털 셋톱박스를 발빠르게 도입해 세계 셋톱박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첨단 솔루션을 소개해 일반가입자들이 쉽고 빠르게 고품질 디지털 방송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프로스트앤설리반(Frost&Sullivan)에 따르면 전 세계 제한수신시스템 시장은 올해 19억달러에서 2015년 38억달러 연평균 1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말 첫 선을 보인 교환가능형 제한수신시스템 비중은 2015년 12%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성훈 기자 sear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