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도 "4대강 사업 반대..사업권 반납 안해"

최종수정 2010.10.27 08:57 기사입력 2010.10.27 08:57

댓글쓰기

경남도, 정부에 '낙동강사업 조정협의회' 구성 요청..국토부 "불가능한 일"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경남도가 정부의 4대강 낙동강사업 추진에 대해 최종 '반대' 입장을 전하며, 13개 공구의 사업권을 고수할 뜻을 밝혔다. 이에 국토해양부는 사업권 회수의 뜻을 내비쳐 향후 갈등이 예상된다.

경남도는 4대강 낙동강사업 추진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26일 공식 통보했다. 지난 7월 국토부가 4대강 사업 공사의 지속여부와 사업권을 반납할지에 대해 답변을 요청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날 공문에서 경남도는 "보 설치, 과도한 준설로 인해 도민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자연 생태계 훼손이 우려되며, 낙동강 하천변 매립 폐기물로 인한 식수원 오염이 우려되는 등 여러 문제가 제기돼 대책마련이 요구된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자연환경 및 생태계 보전을 위해 올바른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친환경적인 낙동강 사업이 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가칭) 낙동강사업 조정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요청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4대강 사업이 국책사업이라 하더라도 낙동강은 식수 오염 등과 관련해 경남 도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어 필요하다면 지자체에서도 현장을 조사해서 판단할 권한이 있다"며 "공사에만 초점을 맞추지 말고, 지역의 실상을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이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국토부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 측은 협의회 구성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재붕 4대강 사업부본부장은 "경남도가 입장을 정하기를 지금까지 기다려왔다. 협의회 구성은 사업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자는 건데 그건 불가능하다"며 "현장에서 검토해 의견을 조율한 후 (사업권 관련) 결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