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도' 하하, 길에 이어 바지 찢어지는 大굴욕 '폭소'

최종수정 2010.09.25 18:50 기사입력 2010.09.25 18:50

댓글쓰기

'무도' 하하, 길에 이어 바지 찢어지는 大굴욕 '폭소'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무한도전 멤버 하하가 바지가 찢어지는 굴욕을 당했다.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신개념 벌칙형 게임으로 재탄생한 '무한도전-다 같이 돌자, 서울 한 바퀴'를 선보였다.
기존의 빙고게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하되, 게임에 앞서 멤버들이 직접 낸 벌칙아이디어로 빙고칸을 채운 후 그 위에 각각 숫자를 배열하는 과정이 추가된 것.

특히 이날 게임에 앞서 팀을 나누는 과정에서 노홍철이 유재석을 뽑자 그 팀에 들어가기 위해 멤버 하하는 흥분한 나머지 바지가 찢어지는 굴욕을 겪었다.

앞서 SM아이돌 오디션 특집때 길이 바지가 찢어지는 사건으로 유명세를 탔던지라 멤버들은 하하에 대한 걱정을 했다.
하지만 하하는 “사건이후로 여분의 바지를 준비하고 다닌다”고 의연하게 대처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번 특집에서 멤버들은 직접 거리로 나가 시민들과 직접 마주하며 벌칙을 함께 수행하며 한층 더 친근한 웃음을 선사했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