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금감원에서 키코 자료 넘겨받아 조사

최종수정 2010.09.25 12:53 기사입력 2010.09.25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 이성윤)가 지난주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에서 발부 받아 금융감독원에게서 키코(KIKO)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키코 피해 중소기업들의 모임인 '환헤지 피해기업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올해 2월과 6월 키코 상품에 비용이 전혀 들지 않는 것처럼 기업들을 속여 부당한 돈을 챙겼다며 11개 은행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키코란 환율이 일점 범위 안에서 변동할 경우, 미리 약정한 환율에 약정금액을 팔 수 있도록 해 환율변동에 따른 위험을 피할 수 있게 만든 환헤지 상품이다.

공대위는 고발 당시, 은행들이 키코 상품에서 은행의 기대이익인 콜옵션 가치를 기업의 기대이익인 풋옵션 가치보다 평균 2.2배나 높게 설계해 놓고 양측의 기대이익이 동일한 것처럼 꾸몄지만, 실제로는 은행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설계됐다고 주장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