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경제지표 청신호...다우 1.86%↑

최종수정 2010.09.25 15:15 기사입력 2010.09.25 05: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정 기자]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기업의 투자를 가늠할 수 있는 자본재 주문 증가가 향후 제조업 경기의 호전을 예고하며 급등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97.84포인트(1.86%) 상승한 1만860.26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81포인트(2.12%) 오른1148.64에, 나스닥지수는 54.14포인트(2.33%) 뛴 2381.2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개장 전 미국의 8월 내구재 주문아 1년래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기업들의 자본재 주문은 증가세로 돌아섰다는 소식에 상승 출발했다.

미 상무부는 8월 내구재 주문이 전월대비 1.3% 하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항공기를 제외한 내구재 주문은 전월보다 2.0% 증가하며 당초 1.0% 증가할 것이란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이같은 상승세는 올 3월 이후 최대폭이다.

특히 기업의 설비투자 동향을 보여주는 방산 관련 자본재를 제외한 내구재 주문은 4.1%나 급증, 전문가들의 예상치 2.0%보다 배 이상 증가하며 기업의 설비투자 둔화 우려를 씻어냈다.
8월 미국의 신규주택 매매는 28만8000채를 기록, 초 블룸버그통신 조사에 참여한 미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한 29만5000채를 밑돌았다. 매매부진과 함께 주택 가격도 약세를 보였다. 주택가격의 중간 값은 전년 동기보다 1.2% 하락한 20만4700달러로 2003년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신축주택 재고는 20만6000채로 전월에 비해 1.4% 감소하면서 1968년 8월 이후 42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며 주택경기에 대한 회복 전망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최대 알루미늄 생산업체 알코아는 원자재 가격 급등에 힘입어 3.6% 올랐고 세계 최대 건설장비업체 카터필러는 4.7% 상승했다.

나이키는 실적개선에 따라 2.8% 뛰었으며 휴렛팩커드와 마이크로 디바이스도 각각 2.2%, 4.7% 올랐다. ARM홀딩스는 8% 가까이 급등했다. 반면 오라클은 0.5% 미끄러졌다.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에 따른 대체자산으로 부각되며 2주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31달러(1.74%) 급등한 배럴당 76.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유가는 독일의 기업환경이 예상 밖 상승세를 기록하고 미국의 경제지표 호전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이날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1.1% 하락한 1.3466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월20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달러 약세로 유가와 함께 금과 은 가격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1.8달러(0.1%) 오른 온스당 1298.10달러로 마감했다. 금 선물은 장중 한때 1300달러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은 가격도 전날보다 19센트(0.9%) 오른 온스당 21.39달러로 마감하며 30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현정 기자 hjlee3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