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준상-고창석-윤여정, 춘사영화제 男女조연상 수상

최종수정 2010.09.20 07:01 기사입력 2010.09.18 20:12

댓글쓰기

(왼쪽부터)유준상, 고창석, 윤여정

(왼쪽부터)유준상, 고창석, 윤여정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유준상 고창석 윤여정이 18회 이천춘사대상영화제에서 나란히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유준상과 고창석은 18일 오후 6시 경기도 이천시 설봉공원 도자기 엑스포 야외특설 공연장에서 열린 18회 이천춘사대상영화제 시상식에서 각각 '이끼' '맨발의 꿈'으로 남우조연상을 공동 수상했고, 윤여정은 '하녀'로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올해로 18회를 맞은 이천춘사대상영화제는 영화 '아리랑'의 춘사 나운규 선생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고 우리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 및 우수한 작품을 선정, 시상하는 영화제다. 올해 행사는 지난 14일 개막해 이날 시상식으로 끝맺는다.

총 40편의 출품작 중 '굿모닝 프레지던트' '내 깡패 같은 애인' '내사랑 내곁에' '맨발의 꿈' '백야행' '베스트셀러' '불꽃처럼 나비처럼' '시크릿' '용서는 없다' '이끼' '친정엄마' '포화속으로' '하녀' '하늘과 바다' '하모니' 등 총 15편이 본선 후보에 올랐다.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