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세청, '짝퉁 재활용' 나눔 문화 실천

최종수정 2010.09.19 23:19 기사입력 2010.09.19 12:00

댓글쓰기

옷 2만2474점, 19억원 상당 사회복지시설에 기증…어르신 일터마련, 자원낭비 막기 효과

서울세관이 위조상품 물수품 옷을 사회복지시설에 전하고 있다.(오른쪽에서 7번째가 우종안 서울세관장)

서울세관이 위조상품 물수품 옷을 사회복지시설에 전하고 있다.(오른쪽에서 7번째가 우종안 서울세관장)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관세청이 '짝퉁제품 재활용'을 통한 나눔 문화실천에 나섰다.

관세청은 최근 추석을 맞아 상표권자 동의를 얻어 상표를 빼어낸 짝퉁 옷 2만2474점(약 19억원 상당)을 ‘친 서민 나눔 문화’ 실천의 하나로 사회복지시설에 전했다고 19일 밝혔다.
관세청은 지난 13일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등 49개 사회복지시설에 짝퉁 티셔츠와 청바지 등 2만764점(1924만원 상당)을, 15일엔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짝퉁 옷(유아복) 1710점(2500만원 상당)을 전했다.

특히 세관에서 추천 받은 50여 사회복지단체에 나눠줌으로써 더 많은 불우이웃과 소외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했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위조상표 몰수품 옷을 전하고 있는 대전세관 관계자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위조상표 몰수품 옷을 전하고 있는 대전세관 관계자들.


관세청은 지난해에도 짝퉁운동화 등 6만699점(29억원 상당)을 상표권자 동의를 얻어 사회복지시설에 기증했다.
올해도 짝퉁 옷 3만2660점(28억원 상당)을 기증, 어려운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나눔 문화를 실천하고 있다.

한편 관세청은 그늘진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 위해 지난 7월6일 보건복지부, 굿네이버스(국제구호개발 NGO기구)와 나눔실천을 통한 사회적 역할증대를 위해 합의각서를 주고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어르신들에게 짝퉁상품의 상표제거작업 일자리도 만들어줬다.

관세청은 이를 통해 자꾸 느는 가짜상품 폐기비용을 줄이고 자원낭비, 환경오염을 줄이고 있다.

굿네이버스는 나라 안팎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줄 물품들을 꾸준히 확보하게 됐다.

관세청 관계자는 “소각장이나 매립장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는 물품들을 가치 있게 재활용, 어려운 이웃들에게 줌으로써 나눔실천을 통한 사회적 역할 증대를 위해 힘 쓰겠다”고 말했다.
세관이 압수한 짝퉁 옷의 상표를 떼어내고 있는 어르신들.

세관이 압수한 짝퉁 옷의 상표를 떼어내고 있는 어르신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