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신한지주, 외인도 저가매수 기회 잡나..↑

최종수정 2010.09.09 13:46 기사입력 2010.09.09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신한지주 가 큰 폭으로 반등하고 있다. 신한지주가 신상훈 사장 고소사태 이후 줄곧 '팔자' 행진을 이어가던 외국인이 '사자'로 돌아서면서 추종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는 모습이다.

9일 9시24분 현재 신한지주는 전일대비 1050원(2.48%) 오른 43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까지 외국계 순매수 합은 23만9000주 가량. 매수상위 창구에는 메릴린치, 키움, 한국, 우리투자, C.L.S.A 등 국내외 증권사가 올라 있다.
한편 이날 고소사건의 당사자인 라응찬 회장, 신상훈 사장, 이백순 신한은행장 등 신한지주 '빅 3' 경영진은 일본 나고야를 방문해 재일교포 사외이사와 주요 주주를 대상으로 이번 사태에 대한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김유리 기자 yr6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