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포배양 백신 관심으로 녹십자, SK케미칼 주목 <미래에셋證>

최종수정 2018.02.08 21:50 기사입력 2010.09.02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전 세계적으로 높아지는 세포배양 백신에 대한 관심 속에 관련 업체인 녹십자, SK케미칼 등 중장기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을 것이란 의견이 제기됐다.

미래에셋증권은 2일 지난 2008 년 화순 백신 공장 완공 이후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감백신 원료 를 생산하는 녹십자는 연산 약 2000만도즈(max 5000만도즈) 생산능력으로 하반기부터 본격 독감백신 원료 생산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양약품 또한 연산 6000만도즈 가량의 백신공장을 연내 완공 예정하고 있으며, SK 케미칼의 세포배양백신 진출 발표 등 국내사의 백신 시장 진출이 러쉬를 이루고 있다고 내다봤다.

신지원 애널리스트는 "백신 수입 대체 효과가 커진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며, 변종바이러스 창궐로 인한 판데믹은 돌발변수로 백신 시장에 기회요인이 될 수 있는 잠재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관련 녹십자, SK케미칼, 일양약품. 새로운 구도 가능성을 제기했다.
미래에셋에 따르면 전일 일본 굴지 제약사 다케다(Takeda)가 글로벌 대표 백신 플레이어 박스터사(Baxter)의 세포배양 기술을 이용한 중장기 백신 생산을 발표했다. 다케다는 약 3.3-5.5 억 달러 규모에 해당하는 투자 금액 투하, 오는 2014 년부터 백신 출하를 예상했다.

미래에셋은 현재 일본 다케다와 유사한 행보를 보이는 국내 제약사는 SK 케미칼이라고 분석했다. SK케미칼은 지난달 바이오의약품 및 백신 생산 전문기업인 美 엑셀러렉스(Xcellerex)사와 MOU 체결을 통해 세포배양방식 기술을 이용한 중장기 백신 시장 진출을 시사했다.

한편 최근 보건복지부 또한 올해 약 110 억원을 들여 세포배양방식의 새로운
신종플루 백신 개발 추진을 피력했다. 지식경제부는 이달중 안동백신공장 입찰공고를 예정하고 있으며, 안동백신공장은 세포배양/유전자재조합 방식을
이용한 연간 약 5000만도즈 가량의 규모로 향후 3 년간 총사업비 약 480 억
원 가량 투하헐 예정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