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십자 의료기기 시장 진출 선언

최종수정 2010.09.02 08:22 기사입력 2010.09.02 0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경훈 기자] 녹십자 는 독일 비.브라운社(B.Braun)와 복강경 수술용 의료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의료기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일 밝혔다.

비.브라운社는 1839년에 창립한 의료장비, 의료용품, 수액제품 등을 생산하는 세계적 의료전문기업이다.
녹십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복강경 카메라를 비롯 수술용 가위 및 겸자 등 의료도구, 복부 절개면에 삽입하여 의료기기의 이용을 돕는 투관침까지 복강경 수술에 이용되는 모든 제품군을 판매하게 된다.

녹십자가 도입하는 복강경 카메라는 카메라 렌즈를 이용한 광학 줌(zoom) 기능은 물론 이미지 자체를 확대하는 디지털 줌 기능까지 동시에 갖춘 신개념 카메라다. 시야확보가 가장 중요한 복강경 수술에 최적으로 개발된 제품으로 한 가지 기능만을 적용한 경쟁사 제품보다 정확한 진단과 수술이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복강경 수술은 수술 부위에 0.5~1.5cm 크기의 작은 구멍을 내고, 그 절개면을 통해 각종 기구를 삽입해 수술하는 새로운 수술 방법으로 전통적인 개복수술보다 신체 손상을 최소화해 상처가 작고, 회복속도가 빨라 최근 급격하게 수술횟수가 증가하고 있다.
복강경 수술의 증가세에 따라 국내 전체 의료기기 시장은 연평균 1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시장규모는 2009년 국내 기준 약 4조 원에 달한다.

녹십자 관계자는 “비.브라운社의 첨단 기술력으로 탄생한 세계적 수준의 의료기기들을 녹십자의 탄탄한 영업망을 통해 국내 의료진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비.브라운社의 제품은 안전성과 편리성 모두를 고려하여 개발된 신개념 의료기기로 국내 의료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