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천심사 서운하다" 前 구로구의장 자살

최종수정 2010.08.03 06:28 기사입력 2010.08.02 2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구로구의회 전 의장인 윤주철씨가 유서를 남기고 숨졌다.

경찰은 2일 "지난달 30일 오후 5시께 구로5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매 숨져 있는 것을 윤씨의 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서에는 "선거에 떨어질 줄 몰랐는데 낙선해 심적으로 괴롭다. 부당하게 공천 심사한 지역위원장에게 서운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윤씨는 구의원선거가 처음 시행된 1991년 전국 최연소로 당선되고서 내리 5선에 성공한 최장수 의원으로 2001년에는 구로구의회 의장을 맡았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