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웃집 웬수' 김미숙, 중년의 러브라인 "젊은 감정과 다르지 않아"

최종수정 2010.07.19 15:44 기사입력 2010.07.19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배우 김미숙이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사랑고백을 받고 눈물을 쏟았다.

지난 17일 방송한 SBS 주말 드라마 '이웃집 웬수'에서 영실(김미숙 분)과 우진(홍요섭 분) 사이 과거의 진실을 알게 되고, 그간의 오해가 풀리면서 본격적인 러브모드로 돌입했다.
첫 만남부터 일방적인 오해와 서운함으로 얽혀있던 영실-우진 커플이 그동안 숨겨둔 서로의 속마음을 알게 된 것. 영실은 집에 돌아와 우진이 선물한 스카프를 감싸고 왈칵 눈물을 쏟았다.

또 18일 방송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뒤 영실-우진의 첫 데이트가 전파를 타 보는 시청자들까지 설레게 했다.

최근 김미숙은 SBS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중년의 로맨스를 연기해보니 어떠냐"는 질문에 "중년의 로맨스라는 게 젊은 사람들의 감정하고 다르지 않더라. 그래서 과거의 나도 회상하게 되고, 그래서 너무 쑥스럽다"고 답한 바 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영실의 설레임이 실감나게 느껴진다.”, “중년의 밀당에 온몸이 근질거리면서도 마냥 좋네요” , “두 분 너무 귀여우신거 아니예요?” 등의 의견이 나오며 알콩달콩 영실-우진 커플의 본격적 러브 모드를 반겼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