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로구, 신도림역 등 장애인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 설치

최종수정 2010.07.19 13:05 기사입력 2010.07.19 13:05

댓글쓰기

신도림역 대림역 온수역에 마련…지역내 전 역으로 확대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구로구가 지역내 지하철역에 장애인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를 설치한다.

구로구는 20일 “장애인들의 이동권 확보를 위한 일환으로 지하철역에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 설치 사업을 펼친다”고 밝혔다.
구는 우선 환승역으로 이동인구가 많은 신도림역 대림역 온수역 충전기 설치작업을 19일 마무리했다.

지하철역 전동휠체어 고속충전기 설치사업을 실시하게 된 배경은 중증장애인들이 이동수단으로 전동휠체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배터리 충전이 쉽지 않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그동안 장애인들은 휠체어를 충전할 곳이 없어 배터리 방전에 대한 불안함을 항상 가지고 있는 실정이었다.
실제 길거리에서 휠체어가 방전되면 수리센터 직원이 도착할 때까지 장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도 있었다.
신도림역에 설치된 장애인 휠체어 충전기

구로구는 충전기 설치를 위해 구로장애인자립생활센터의 협조를 얻어 지하철 역내 휠체어 접근이 용이한 장소를 선정했다.

도시철도공사와 서울시지하철공사도 장애인들을 위해 기꺼이 전기세를 지원해 주기로 했다.

충전시설은 연결선만 꽂으면 어느 기종이든 가능하게 설치됐다. 구는 지하철역 엘리베이터 입구에 사용안내문을 부착해 사용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정용인 사회복지과장은 “앞으로 지역내 전 지하철역에 고속충전기를 설치해 장애인들이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구로구에는 현재 1만5000여명의 장애인이 있으며 이 중 350여명이 전동휠체어를 사용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