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춘불패' 나르샤 "'성인돌' 캐릭터 생겨 좋다"

최종수정 2010.06.17 12:48 기사입력 2010.06.17 09:00

댓글쓰기


[홍천(강원도)=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KBS2 금요 예능프로그램 '청춘불패'의 기존 멤버들이 8개월간의 촬영 후 스스로에게 변화된 점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나르샤 선화 구하라 효민 등은 16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남면 유치리에서 열린 '청춘불패' 현장공개 및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며 소감을 전했다.
'맏언니'인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나르샤는 "이 프로그램이 나에게 '성인돌'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사실 무대 위에서 내 모습에 대해 무섭다고 느낀 사람들이 많았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 이후 옆집 언니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너무 좋다. 특히 캐릭터가 생겼다는 점은 나에게 큰 선물"이라고 말했다.

시크릿의 선화는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 프로그램을 통해 '당당함'을 배웠다. 시크릿이 잘되는 것도 다 '청춘불패' 덕분"이라고 밝게 웃었다.

구하라는 "그동안 카라로만 활동하고 있어서 나만의 매력을 보여줄 수 없었다. 내가 활발한 성격의 소유자도 아니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외향적으로 변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개그욕심도 생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티아라의 효민은 "프로그램 시작할 때는 무명이었다. 티아라가 인지도가 없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더구나 티아라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어 사람들에게 차갑고 새침데기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청춘불패' 덕분에 내 본 모습을 보여줄 수있게 돼 좋다. 촬영장 오는 것이 즐겁다"고 전했다.

한편 '청춘불패'는 소녀시대 유리·써니, 포미닛 현아 대신 에프엑스의 빅토리아, 김소리, 애프터 스쿨의 주연이 합류한다. 김종민도 이들의 예능 교육자로 한 달간 '청춘불패'에 투입된다. 이들의 첫 모습은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임혜선 기자 lhsro@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