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중국 풍력발전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0.04.01 14:08 기사입력 2010.04.01 11:18

댓글쓰기

中 다탕산둥발전과 공장건설 투자의향서 체결
내년부터 2MW급 터빈 연간 최대 300대·600MW 생산


현대중공업이 울산 조선소에 설치해 가동 중인 1.65MW급 풍력발전기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중공업이 풍력발전 분야 세계 최대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에 본격 진출한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웨이하이시 인민정부 및 다탕산둥발전 유한회사(이하 다탕산둥발전)와 풍력발전설비 합자사 설립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합자사는 현대중공업과 다탕산둥발전이 각각 80대 20의 비율로 투자해 설립되며,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추후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웨이하이시에 총 23만㎡(7만평) 규모로 조성되는 합자사는 2MW급 풍력발전기용 터빈을 연간 최대 300대, 600MW를 생산·판매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합자사를 올해 안으로 완공해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탕산둥발전은 중국 2위 국영 전력회사인 다탕그룹의 성 단위 자회사로, 산둥성 지역의 전력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중국은 풍력발전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에 따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지역”이라면서, “합자사 설립을 계기로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풍력협회(AWEA)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풍력발전 시장은 오는 2020년까지 100GW, 15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중공업은 전라북도 군산국가산업단지 내 13만2000㎡ 부지에 총 1057억원을 투자해 연간 600MW 규모의 풍력발전기 생산능력을 갖춘 공장을 설립해 지난달 31일 준공식을 가졌다.

국내최대 규모의 군산 공장은 현재 1.65MW급 풍력발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향후 2.0∼5.0MW급 육·해상 풍력발전기 등으로 품목을 다양화 해 오는 2013년 생산능력을 연간 최대 800MW 규모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