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重, 군산조선소 및 풍력 공장 준공

최종수정 2010.03.31 10:20 기사입력 2010.03.31 10:14

댓글쓰기

31일 준공식 개최···민계식 회장 김완주 전북도지사 등 참석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전경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중공업의 차세대 성장 동력인 군산조선소와 풍력발전기 공장이 완공돼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은 31일 오전 전북 군장산업단지에 위치한 군산조선소에서 민계식 회장, 이재성 사장, 오병욱 사장, 오종쇄 노조위원장 등 회사 임직원과 김완주 전북도지사, 이학진 군산시장 권한대행, 강봉균 국회의원 등 약 3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8년 5월 군장산업단지내 180만㎡(54만평) 부지에 약 1조2000억원을 투자해 군산조선소 건설에 들어갔으며, 1년 10개월만에 연간 24척을 건조할 수 있는 대형 조선소를 완공했다.

특히 군산조선소는 130만t급 도크 1기와 1650t 골리앗 크레인 등 세계 최대 규모의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현재 유조선, 벌크선 등 28척의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군산조선소 처음으로 18만t급 벌크선 2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했다.
또한 군산조선소에서 약 5.5km 떨어진 군산항 5부두 13만2000㎡(약 4만평)부지에 풍력발전기 공장도 완공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 2009년 2월 총 1057억원을 투자한 풍력 공장은 1.65MW급 풍력발전기 생산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국내 최대 규모인 연간 600MW규모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 공장은 향후 2.0∼2.5MW급 육·해상 발전기 등으로 생산 품목을 다양화시킬 예정이며, 오는 2013년까지 연간 800MW로 생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파키스탄 최대 풍력발전단지 및 전북 지역에 국산 풍력 산업 육성을 위한 대규모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기로 양해각서(MOU)를 맺는 등 국내외 풍력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