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기업, 회사채 매매대금 지급 판결

최종수정 2010.01.15 17:21 기사입력 2010.01.15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경남기업은 씨티그룹글로벌마켓츠 파이낸셜 프로덕츠 엘엘씨가 회사채 매매대금 지급과 관련해 제기한 소송에서, 법원이 원고에게 1062억7042만3416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대비 20.65%에 달하는 규모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회사채 매매계약의 풋옵션약정이 무효라 하더라도 피고가 이를 알고 채권 매매계약을 한 점 등을 보면 매매계약을 무효로 볼 수 없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경남기업은 현재 항소를 진행 중이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