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전수주' UAE와 신재생에너지 협력 착수

최종수정 2010.01.15 07:38 기사입력 2010.01.1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지난해 12월 원전수주 이후 아랍에미리트(UAE)에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협력 사절단이 파견된다.

지식경제부는 15일, 김영학 제2차관을 단장으로 27개 신재생에너지 기업 및 8개 지원기관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협력 민관 사절단이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UAE 아부다비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절단에는 태양광부문의 현대중공업, OCI, 삼성전자, 신성홀딩스 등과 풍력, 연료전지부문 등에서 두산중공업, 유니슨, 효성 현대자동차, 포스코파워, 삼성SDI 등이 참여한다.
사절단은 ▲ 태양광ㆍ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공동 R&D 등의 협력사업 ▲마스다르(Masdar) 프로젝트의 한국기업 참여 ▲마스다르社 주관 세계미래에너지서밋(WFES) 기조연설 및 전시회 참여 ▲ 국제신재생에너지기구(IRENA) 제3차 준비위원회 참여 ▲ 한ㆍUAE 조선 및 반도체산업 협력 MOU 체결 등의 협력 사업을 전개한다.

구체적으로 양국은 17일 신재생에너지 기업이 참여하는 신재생에너지 협력포럼을 열기로 했다. 태양광, 풍력, 공동 R&D, 클린테크(Clean Tech) 클러스터 등 4개 세션으로 진행해 양국의 신재생에너지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분야별로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논의한다.

사절단 일행은 19일에는 아부다비 신재생에너지 메카인 마스다르시티를 방문해 마스다르社 사장과 면담을 갖고 각종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의 참여 방안을 논의한다. 마스다르시티개발은 2008년 2월부터 아부다비 공항 인접 600만㎡ 규모의 친환경도시. 총 220억달러를 투입해 4만명 거주 5만명 통근, 1500개 기업ㆍ연구소를 수용하고, 모든 에너지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폐기물 발생이 전혀 없는 도시 개발을 추진중이다.
김영학 차관은 17일에는 전세계 139개국이 서명한 신재생에너지 국제기구인 IRENA 3차 준비위원회에 수석대표로 참여하고 2010년 IRENA 아ㆍ태지역 정책자문 워크샵의 한국 유치를 제안할 계획이다. 18일에는 아부다비 왕세자가 후원하고 마스다르社가 주관하는 WFES의 개막식 장관급 세션에서 한국의 저탄소 녹색성장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대해 기조연설을 한다. 30개 컨퍼런스와 같이 개최되는 전시회에는 KOTRA 주관으로 두산중공업(풍력), 신성홀딩스(태양광 셀), 현대자동차(연료전지 차량), 포스코파워(발전용 연료전지), 주성엔지니어링(태양광 모듈 제조장비) 등 17개 기업이 참여하는 한국관을 운영한다.

19일에는 한국의 조선협회와 STX조선해양, UAE의 ADSB社가 조선산업 협력 MOU를 체결한다. 양국은 함정부문 공동 마케팅, 선박건조 및 시스템 개발 협력, 선박 설계능력 개발 협력, 3개 분야(합작사업/시스템 개발/선박설계) 작업반(WG) 운영 등을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반도체산업협회와 ATIC社는 인적교류, 교육프로그램 운영, 공동 R&D, 기업간 네트워킹 등 반도체 협력도 추진한다.

지경부 관계자는 "2월중 마스다르社 사장의 한국 방문 등 지속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UAE 시장 진출의 가시적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