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종시]충청권 술렁…주민들 허탈, 일부는 '찬성'

최종수정 2010.01.11 10:30 기사입력 2010.01.11 10:26

댓글쓰기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신발 끈을 다시 조여매고 맞설 태세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김정수 기자] '세종시 발전 방안' 발표가 되자 충청권이 술렁이고 있다. 특히 '과학비지니스 중심'으로 원안에서 크게 달라진 것과 관련,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일단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원안 고수'를 주장하며 반발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일부 방송의 설문조사 결과에서 세종수정안 찬성이 45%나 나오는 등 지역 정서도 달라진 양상으로 보이고 있다.
◇ 정치권, 시민단체 반발 = 세종시가 들어서는 연기군지역 분위기는 예사롭지 않다. '수정안 반대'를 외쳐온 시민단체들은 일전을 벌일 태세다. '드디어 올 것이 왔다'며 신발 끈을 다시 조여매고 정부와 맞설 각오다.

TV뉴스속보에 귀를 기울이는 현지주민들도 허탈한 표정이다. 세종시 원안 사수를 위해 자주 모였던 조치원역 광장과 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 시장 등을 오가는 지역민들 모두 얼굴이 그리 밝지 않다. 자유선진당 등 정치권도 성명을 통해 '원안 관철'을 주장하고 있다.

반대의 목소리가 가장 큰 곳은 지역주민들을 포함한 충청권 시민단체들. 모든 단체들이 삼성전자 등 대기업의 입주를 결사반대하고 있다. '원안 관철'을 주장할 뿐이다.
행정도시 무산저지 충청권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서를 내고 삼성 등 대기업의 세종시 입주는 행정중심복합도시의 보완재이지 대체재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행정도시'가 사라지고 '재벌 특혜시'만 남게 되며 삼성의 입주결정은 정권과의 야합작품이란 견해다.

원안고수세력들은 11일 밤 예정된 정운찬 국무총리의 대전지역 방송 3사 공동토론회에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여론의 풍향계가 수용쪽으로 이동할 지를 주시하면서 각종 반대집회 및 집단행동을 준비 중이다.

대전역에서 TV를 통해 발표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당초 약속을 바꾼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원안 관철만이 충청권을 설득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 찬성으로 일부 돌아서는 분위기도 = 일부 사람들은 '세종시 수정안'을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드러내놓고 정부 발표를 '찬성 한다'고는 않지만 오히려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큰 기업들이 오고 과학비즈니스벨트가 들어서면 일터 마련은 물론 풍부한 먹거리가 생겨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점치는 것이다.

대전지역 내 한 대학교수는 "국제과학비지니스 중심도시는 그동안 충청권 주민들의 기대와도 맞아떨어진다"면서 "대전 대덕은 응용연구, 세종시는 기초연구분야를 중심으로 충북 오송·오창 산업단지와 특화 및 협력이 어우러지는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대기업 및 여러 고등교육시설들도 함께 들어설 계획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도 과학발전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지역민들중에는 기업들이 많이 들어오는 것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다. 일부 시민들은 "행정기능보다 기업 등 자족기능이 충청도에 유리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실제로 '과학비지니스 중심도시'로의 전환이 알려진 이후 기업 유치 등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일부 방송사의 설문조사 결과 '수정안'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45%에 달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전반적으로 찬성 의견은 겉으로 드러내놓고 있지는 않는 분위기다. 다만 지켜보자는 입장이 강하다.

◇ 주변 지자체는 우려감 = 충남권 경제계, 산업계, 학계, 지역정가 사람들도 세종시 수정론 발표에 실망감을 내보이고 있다. 세종시가 정부직할 특별자치시라도 되면 '부메랑효과'가 나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수도권 규제 완화 후 충남으로 오려던 기업들이 계획을 취소하거나 왔던 기업들이 서울로 다시 올라가려는 곳까지 생기고 있어 세종시 수정발표는 이런 흐름을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세종시와 거리가 좀 떨어진 충북 청주, 충주 등지와 대전시를 포함한 나머지 충남지역은 비교적 조용한 편이다.

일부 정부대전청사 공무원들과 상당수 대전시민들은 '세종시 수정론'이 오히려 연기군민들에게 더 실익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자동차로 대표되는 울산시, 포스코(옛 포항제철)가 들어선 포항시ㆍ광양시, 조선회사가 있는 거제시 등 기업도시민들의 소득수준이 상위권이 된 점을 좋은 예로 들고 있다. 반대 기류가 센 충청권 분위기 속에 극도로 말을 자제하면서도 일부 긍정론도 나오고 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김정수 기자 kj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