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취업단신]중견 교육업체 채용 잇따라

최종수정 2010.01.10 22:57 기사입력 2010.01.10 2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올 겨울 중견교육업체들의 채용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http://www.incruit.com)의 도움을 받아 눈에 띄는 교육관련 기업·기관들의 채용소식을 전한다.
교원은 영업관리, 기획·마케팅, 회계 부문에서 신입 사원을 모집한다. 자격 요건은 대졸 및 올해 2월 졸업예정자로 전 학년 평점 평균 3.0(4.5점 만점기준) 이상인 자이다. 상경계열 또는 사회계열 전공자를 우대한다. 단, 영업관리직의 경우 전공 불문이다. 접수는 채용 홈페이지(http://www.kyowon.co.kr) 에서 온라인 입사 지원하면 된다. 마감일은 1월 14일.

메가스터디는 마케팅전략 부문에서 경력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응시자격은 대졸 이상으로 마케팅(시장분석, 전략) 분야 2~3년 이상 경력자만이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마케팅 관련 프로젝트 경험 다수인 자를 우대한다. 접수 방법은 채용 홈페이지(http://www.megastudy.net)에서 입사지원서 양식을 다운로드 한 후 작성하여 접수하면 된다. 마감일은 1월 15일.

대교는 교육연구소(중학국어 교과서 개발)부문에서 경력사원을 모집하고 있다. 자격 요건은 대졸 이상으로 국어교육학, 국어국문학 등 국어 관련 전공자이다. 편집 개발 경력이 3년 이상이어야 한다. 또한 초·중등 국어 교과서 개발 경력을 우대한다. 지원서는 1월 15일까지 홈페이지(http://www.daekyo.co.kr)에서 입사 지원하면 된다.

좋은책신사고는 경영기획팀에서 경력사원을 뽑는다. 지원 자격은 대졸 이상자로 경영기획 및 관리 유(有)경험자, 상경계 또는 동종업계 경험자를 우대한다. 또한, 5년 이상의 경력자을 요하며, 경력에 따라 직급이 부여된다. 지원 방법은 홈페이지(http://www.sinsago.co.kr)에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마감일은 1월 17일.

능률교육은 경영기획 부문에서 신입 및 경력 사원을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대졸 및 2010년 2월 졸업예정자이며, 직무 별 관련 자격증 소지자, 외국어 능통자를 우대한다. 경력직의 경우 3~4년 실무 경력자이어야만 지원할 수 있다. 접수 방법은 능률교육 홈페이지(http://www.neungyule.com)를 통해 인터넷으로 가능하다. 마감일은 1월 18일.

동아대학교는 일반 행정, 학예 부문에서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 요건은 대졸 및 2010년 2월 졸업예정자로 각종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일반 행정직의 경우 인문 및 기타계열은 토익 700점 이상, 이공계열은 토익 600점 이상이어야 한다. 또한, 학예직은 박물관 관련학과 전공자로 석사학위 이상 취득자 또는 올해 2월 석사학위 취득예정자를 요구한다. 지원서는 1월 20일까지 동아대학교 홈페이지(http://www.donga.ac.kr) 에서 인터넷 접수하면 된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박충훈 기자 parkjov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