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무원, 월 평균 2.7억씩 공금횡령

최종수정 2009.10.08 06:58 기사입력 2009.10.08 06: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공무원들이 2005년 이후 공금을 횡령한 액수가 15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05년부터 올 8월까지 4년8개월간 공무원들의 공금횡령액은 광역자치단체 30억7000여만원, 기초자치단체 118억3000여만원 등 총 149억1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월평균으로 보면 하루 공금횡령액은 2억6700여만에 달한다.

광역단체별로 보면 강원도가 27억7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1억4000만원), 제주(9000만원), 충북(4000만원), 경남(2000만원) 순으로이었다. 나머지 광역시·도에선 횡령사고가 없었다.
기초단체별로는 서울 양천구가 26억4000만원으로 압도적으로 불명예 1위를 차지했고 경기 화성시 12억000천만원, 전남 해남군 11억원, 충남 연기군 5억8000만원, 대구 남구 4억1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공금횡령으로 관련 공무원 19명이 파면되고 24명이 해임되는 등의 징계조치를 받았다.

행안부는 횡령액은 대부분 환수했지만 횡령사고를 저지른 공무원에 대해선 소액이라도 중징계를 하는 등 강도 높은 징계를 할 방침이다.

박현준 기자 hjunp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