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레이디 가가 "한국 방문, '익사이팅'"(일문일답)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신문 이혜린 기자]떠오르는 팝스타 레이디 가가(23)가 "이번 한국 방문이 '익사이팅'하다"고 밝혔다.

레이디 가가는 17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이 생각하는 예술과 한국에 대한 각별한 인연,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그는 "내 예술은 음악, 패션, 무대가 삼위일체로 하나의 스타일을 이루려 한다"면서 "일상을 포함해 내가 활동하는 모든 인생이 하나의 퍼포먼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어릴 때부터 친하게 지낸 친구가 한국에서 입양된 친구"라면서 "그 친구와 함께 한국음식을 즐겨 먹어 이번 한국 방문이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올 여름에 한국 공연을 가지는 것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레이디 가가는 이날 기자회견장에 온몸이 망사로 둘러싸인 검은색 의상을 입고 나와 국내 취재진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기도 했다. 유니버셜 뮤직은 그에게 내한 기념으로 한국 전통 가체를 선물했다.

그는 2008년 데뷔 앨범 '더 페임(The Fame)'을 발표한 후 대뷔 싱글과 후속 싱글 모두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이한 의상 콘셉트와 훅이 강한 노래는 국내 가수인 손담비, 2NE1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그는 17일 기자회견과 쇼케이스 일정을 소화하고 18일 엠넷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선 후 바로 출국한다.

다음은 일문일답.

독특한 스타일의 가수로 알려져있다. 실생활은 어떤가.

평상시나 무대 위에서나 똑같다. 내가 활동하는 모든 것들을 같은 맥락에서 즐기고 있다. 인생 자체가 하나의 퍼포먼스처럼 살고 있다.

레이디 가가 만의 스타일이 있는 것 같다.

음악, 패션, 퍼포먼스 모두가 하나의 큰 패키지로 하나의 스타일을 이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건 음악이다.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정서를 전달하고, 다른 부수적인 것들은 음악을 더 증폭시키는 하나의 도구다. 앤디 워홀 등 뉴욕의 스트릿컬처, 팝컬처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오늘 의상이 특이하다. 콘셉트는.

일본 디자이너가 만든 옷이다. 윗부분에 달린 칼라는 뮤직비디오에 맞춰 특수제작된 소품인데 예뻐서 내가 가졌다. 오늘 의상에 맞춰 해봤다. 화장은 한국의 뛰어난 아티스트가 해주셨다.

1년반 전만 해도 내 패션센스를 보고 많은 사람들이 조소를 보냈다. 나는 아방가르드한 패션이 좋은데, 이런 극단적인 패션이 메인스트림으로 자리 잡아 기분이 좋다.

어렸을때 왕따였다고 하던데.

난 아직도 왕따 기질이 있는 것 같다. 대중문화계에 내가 완벽하게 소속된 것 같지 않고 조금 떨어진것 같다.

이상형은 어떤 남자인가.

상당히 큰 손을 가진 남자가 좋다.

한국에 온 소감은.

사실 개인적으로 굉장히 중요한일이다. 어릴때부터 친한 친구가 한국에서 입양돼 한국말을 잘한다. 뉴욕에서 함께 한국음식도 많이 먹었다.

그 친구는 한국에 온 적 없어서 사진 많이 찍어 보내주고 있다.

한국에 대한 인상은 어떤가.

한국에 온지 얼마 안됐지만 상당히 창의적이고, 다른데서 못본 패션 감각을 봤다. 지금도 많은 걸 흡수하고 있다. 향후 투어에 한국에서 받은 영감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한국 음악을 들어본 적 있나.

공항에서 오는 길에 한국 라디오를 들었다. 오늘 쇼케이스에서 AJ가 오프닝을 맡았는데 기대된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진출하려는 아티스트에게 조언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가장 기본적인 단계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나는 어릴 때부터 클럽을 전전해서 조금씩 올라갔다.

미국에서 성공하고 싶다면, 직접 자그마한 클럽에서부터 활동 영역 넓혀야 한다. 그러면 팬들이 늘고, 그렇게 확보된 팬들이 자신을 끌어줄 것이다.

선물로 받은 가체는 어떤가.

가체 뒷편에 땋은 모양이 많은데 앞으로 이게 유행할것 같다. 사람들이 앞으로 미래지향적인 것이 유행한다고 전망하지만 나는 조금 더 로맨틱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본다. 나무, 꽃 등 오가닉한 게 많이 나올 것 같은데 이 가체는 유행에도 맞고 마음에 쏙 든다.

레이디 가가가 만든 곡을 퍼기,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불러서 히트친 곡이 있는데, 아깝진 않나.

나는 의리가 있는 여자다. 때문에 그런 제안을 받았을 땐 그 사람이 조금 더 스포트라이트 받을 수 있게 작곡한다.

최근에도 날 위해 쓴 곡을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달라고 했는데 난 흔쾌히 줬다. 좋은 음악은 공유하는게 맞는 것 같다.

다음 앨범 계획은 어떻게 되나.

하반기엔 데뷔 앨범 '더 페임'이 재탄생된다. '더 페임, 몬스터'라는 제목으로 내가 더 무섭게 변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한국 공연 계획은 없나.

올 가을 카니웨스트와 투어를 하는데 구체적인 일정은 안잡혔다. 개인적으로 올 여름에 한국에 와서 공연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논의 중이다.



이혜린 기자 rinny@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AD

이슈 PICK

  •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