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매장 둘러보다 다섯바늘 꿰매"…연 1억 쓰는 VIP고객, 명품브랜드 대표 고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내 VIP 고객, 명품브랜드 대표 과실치상 고소
브랜드 매장서 제품 둘러보다 1.5㎝ 찢어져
"응급조치 안 했다" vs "병원까지 따라가"

한 해외 명품 브랜드 대표이사가 한국 백화점 VIP 고객에게 형사 고소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강남구의 한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다 상처를 입은 VIP 고객. [사진=채널A 보도 갈무리]

서울 강남구의 한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다 상처를 입은 VIP 고객. [사진=채널A 보도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25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중년 남성 A씨가 접수한 업무상과실치상 혐의 고소 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3월 강남의 한 백화점 내 해외 명품 브랜드 매장에서 제품을 둘러보던 중 얼굴을 진열장 모서리에 부딪혔다. 해당 사고로 A씨는 눈꺼풀 부위 1.5㎝ 정도가 찢어져 다섯 바늘을 꿰맸다.


문제가 된 것은 A씨가 해당 브랜드에서 매년 1억원 이상 쓰는 VIP 고객이었다는 점이다. 채널 A가 공개한 매장 내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A씨가 벽면에 걸린 옷을 응시하다 뒤를 돌아보는 순간 진열장에 얼굴을 부딪치고는 고통스러운 듯 눈 주변을 감싸는 것이 보인다.

A씨는 "사고 당시 매장 직원들이 구급차를 불러주는 등 응급조치도 하지 않았고, 이후에도 정식으로 사과하거나 보상 제안을 하지 않았다"고 형사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명품 브랜드 측은 "사고 발생 즉시 백화점 내 응급실로 A씨를 옮겨 응급조치했다"며 "직원이 병원을 여러 군데 알아보던 중, A씨가 선호하는 병원이 있다고 하셔서 직원 동행하에 그곳으로 옮겼다"고 해명했다. 이어 "따라간 직원은 고객이 치료받고 귀가하는 것까지 확인했다"며 "회사는 이후에도 A씨에게 여러 차례 연락을 취해 회복 상황을 묻고 보상을 논의하려 했지만, A씨가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명품 브랜드 측은 "매장에서 예상치 못한 안전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현재는 모서리 부분에 안전장치를 덧댄 상태로, 매장 내 구조와 시공 상황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해 이같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과 매장 직원 등 관련인을 조사했다"면서도 "양측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수사 중이라 자세한 얘기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국내이슈

  •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해외이슈

  •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포토PICK

  •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