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역사상 가장 더운 올림픽 될 것" 폭염 경고에 파리 비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다음 달 말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이 역대 최악의 폭염 속에서 치러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자칫 선수들이 폭염으로 인해 쓰러지거나 최악의 경우 사망에까지 다다를 수 있다는 경고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일간 가디언은 17일(현지시간) 파리 올림픽의 폭염 위험을 경고한 보고서 '불의 고리(Rings of Fire)'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는 섭씨 34도를 웃돌고 습도가 7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2021년에 치러진 2020 도쿄 올림픽을 지금까지 '역사상 가장 더웠던 올림픽'으로 평가하면서, 올해 파리 올림픽이 이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를 작성한 기관 중 하나인 프론트러너스의 엠마 포콕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이제 파리 올림픽이 (도쿄의 폭염 기록을) 웃돌 가능성이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 "기후변화가 최근 몇달간의 기록적인 더위가 지속되는 데 영향을 줬다"고 지적했다.

100년 전인 1924년 파리에서 마지막으로 하계 올림픽이 열린 이후 연간 기온은 1.8도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연중 25도 이상의 더운(hot) 날은 23일, 30도 이상의 몹시 뜨거운(scorching) 날은 9일 더 늘어났다.


1947년 이래 파리에 폭염이 덮친 것만 50회에 달한다. 특히 기후변화 여파로 인해 폭염의 빈도는 잦아지고 강도 또한 세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2003년 7~8월에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프랑스에서 무려 1만4000명이상이 사망하기도 했다. 프랑스의 기상예보관인 메테오 프랑스는 "프랑스에서 5~7월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기온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역사상 가장 더운 올림픽에 대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제언이다. 올림픽 4회 메달리스트이자 세계 육상협회 회장인 세바스찬 코는 "기후변화가 점점 더 스포츠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선수들의 경기력 등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장 극심한 더위 속에서 경쟁을 벌일 경우 선수들로선 일광화상, 열경련, 열사병 등은 물론, 최악의 경우 사망까지 우려된다.

도쿄 올림픽 당시 경기에 출전했던 테니스 선수 다니일 메드베데프는 "선수들이 결승선에서 토하고 기절했다"면서 "경기 도중에 코트에서 사망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높아졌다"고 떠올렸다. 호주의 경보선수 리디안 카울리 역시 "선수들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폭염을 피하기 위한 일정 조정과 함께 운동선수들을 위한 수분 공급 및 냉각시스템을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후변화에 대해 운동선수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련 캠페인에서 스포츠 단체와 선수들 간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화석연료 사용과 지원에 대해 스포츠업계에서도 재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속가능한 스포츠를 위한 영국협회와 프론트 러너스가 발행했다.


한편 폭염을 둘러싼 우려가 커지자 파리올림픽 조직위는 저공해 이동식 냉방 장치를 빌려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간 가디언은 별도의 기사에서 파리 올림픽이 친환경 올림픽을 앞세워 선수촌에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은 만큼, 미국, 영국, 호주, 이탈리아 등의 선수단은 개인 에어컨을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에어컨 없이 선풍기만 놓인 선수촌 숙소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파리 올림픽은 오는 7월26일부터 8월11일까지 한여름에 진행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