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20분 만에 100m 교량 완성"…한화에어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첫 납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무게 60t 장비도 거뜬
국산화율 90% 목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가 자체 생산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를 육군에 처음으로 납품했다고 12일 밝혔다.


자주도하장비는 임시 교량을 실시간으로 만들어 전차와 자주포, 장갑차 등 육군 주력 장비가 강이나 하천을 건널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장비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수룡' 2대가 뗏목 형태로 장비를 운송하는 '문교' 방식으로 전차 도하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수룡' 2대가 뗏목 형태로 장비를 운송하는 '문교' 방식으로 전차 도하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우리 군은 경기 남양주시 육군 제7공병 도하단에서 KM3 최초 전력화행사를 열고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운용 시연했다.


시연은 자주도하장비 2대를 결합해 동력이 있는 뗏목처럼 전차와 자주포를 싣고 운항하는 '문교', 자주도하장비 여러 대와 리본 부교를 하나의 다리처럼 연결해 기동부대가 건너도록 하는 '부교'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주도하장비는 문교 방식으로 운용할 경우 10분 만에 결합해 60여t에 이르는 장비를 나를 수 있다. 부교 방식으로 활용할 경우 20분 만에 8대를 연결해 100m 길이 다리를 만들 수 있다. 기존 리본 부교 대비 설치 시간은 60~70% 단축되고, 운용인원은 최대 80% 절감된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여러대와 기존 리본부교가 하나의 임시교량을 구성하는 '부교' 방식으로 장비 도하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여러대와 기존 리본부교가 하나의 임시교량을 구성하는 '부교' 방식으로 장비 도하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원본보기 아이콘

또한 한국군 특성에 맞춰 디지털 패널, 냉난방 장치, 전후방 카메라 등을 설치했으며 방탄유리, 화생방 방호 기능을 갖춰 승무원의 생존성을 높였다.


독일 방산업체 M3 자주도하장비를 수입한 국가 중 직접 생산에 나선 것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첫 양산 제품의 경우 해외 부품을 조립해서 만들고, 추후 선체 구조물 등 1380종에 달하는 부품을 국내에서 제작해 국산화율을 90%까지 높일 예정이다.


김동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S(Land System·지상장비)사업부장은 "소요제기 이후 약 18년 된 육군 숙원사업의 성공은 물론 앞으로 성능개선에 필요한 부분을 지속 발굴해 완전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