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허청, 온라인 특허심판시스템 고도화

최종수정 2022.12.07 09:47 기사입력 2022.12.07 09:47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특허청이 온라인 특허심판시스템의 고도화에 나선다.


특허청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디지털 특허심판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사업은 2002년 개발된 심판시스템을 최신 IT 환경과 이용자 눈높이에 맞춰 고도화하기 위해 추진한다.


우선 특허청은 이 사업을 통해 심판서류 작성과 증거 제출이 용이해지도록 지원한다.


심판서류 작성 시 특허청 데이터베이스와 연동해 보유 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게 하고 서류의 흠결을 사전에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그간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없었던 동영상 증거를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입증서류 첨부 기능도 개선한다.


특히 우편으로 발송되던 대용량 서류를 온라인으로 송달할 수 있도록 하고 전자출원 시스템인 '특허로'에서 서류를 수신할 수 있는 기간도 4일에서 상시 수신으로 개선한다.


또 온라인 사건 조회 기능을 개선해 통지서 보관기간(90일)이 지나거나 우편으로 송달된 경우에도 별도로 서류 열람 신청을 하지 않고 특허로에서 서류를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심판서류의 형식적 하자 여부를 점검하는 '심판 방식업무'의 자동화도 추진한다.


심판 방식업무는 심판서류 130여종의 형식적 하자 여부를 점검하는 업무로 제출되는 첨부서류의 종류(이미지)가 다양해 방식 심사관의 육안에 의한 점검에 의존해 왔다.


이를 개선해 특허청은 첨부서류 이미지에서 방식심사에 필요한 정보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추출하는 데 인공지능 및 OCR 기술을 적용하여 방식심사를 자동화할 계획이다.


특허청 김기범 정보고객지원국장은 "20년 전 첫발을 내디뎠던 온라인 특허심판 시스템이 디지털 전환 시대에 부응하고 똑똑한 특허심판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