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 "서방과 협상 결렬시 쿠바·베네수엘라에 무기배치 고려"

최종수정 2022.01.14 07:05 기사입력 2022.01.14 07:05

댓글쓰기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담도 끝내 결렬
군사적 긴장감 고조...美 "만일의 사태 대비해야"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우크라이나 분쟁 해소를 위한 세번째 연쇄회담으로 열린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회담도 끝내 결렬되면서 서방과 러시아간 군사적 긴장감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가 서방과의 협상이 결렬될 경우, 쿠바와 베네수엘라에 무기배치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냉전시기인 1962년 벌어졌던 '쿠바 미사일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국과 러시아 등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57개 회원국이 우크라이나 분쟁 해소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지만, 또다시 서방과 러시아간 입장차만 재확인한채 끝났다. 양자가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오히려 군사적 긴장감이 더욱 심해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헬가 슈미트 OSCE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정세가 "매우 위험하다"며 "외교를 통해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와 투명성, 협력을 재건할 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과 주요 유럽국가들, 러시아간 이견차가 매우 심해 좀처럼 협상이 진전이 되지 않고 있다.


OSCE 의장국인 폴란드의 즈비그뉴 라우 외무장관도 이날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의에서도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았다. 현재 OSCE 지역의 전쟁 위험이 지난 30년 동안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고 우려했다.


러시아는 서방과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중남미 국가들에 무기 배치도 고려할 수 있다며 서방을 압박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회담 후 러시아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서방과의 회담이 최종 결렬되고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거세질 경우 우리는 쿠바와 베네수엘라에 군사 인프라 파견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분위기라면 앞으로 며칠 안에 다시 모여 같은 토론을 시작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경고했다.

랴브코프 차관의 발언이 냉전시기던 1962년 미국과 소련간의 '쿠바 미사일 위기'를 연상시키는 협박이란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미국 측도 강하게 반발했다. 마이클 카펜터 OSCE 주재 미 대사는 기자회견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한다"며 "러시아의 협박을 단호히 거부해야하며 침략이나 위협으로 보상받을일은 결코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서 지난 10일 미국과 러시아간 안보 회담을 시작으로 12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러시아간 안보회담에 이어 이번 OSCE 회담까지 세차례 연쇄회담은 모두 결렬됐다. 러시아는 나토의 추가 가맹국 확대를 방지하는 확약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고 미국과 서방국가들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 배치된 러시아군의 조속한 철군요구를 주장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어 후속회담이 마련되도 접점을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