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우조선, LNG 재액화시스템 설비 시연회 성공

최종수정 2021.10.27 09:38 기사입력 2021.10.27 09:38

댓글쓰기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NRS' 시연 성공
원격 최적 운항지원 서비스도 선보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대우조선해이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 재액화시스템 시연회를 통해 LNG 선박 운영 기술력을 선보였다.


대우조선해양 은 옥포조선소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LNG 재액화 시스템인 'NRS(Nitrogen Refrigerant System)' 설비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일본 MOL, 한국가스공사(KOGAS), 한국선급(KR) 등의 주요 선주·선급 관계자 다수가 참석해 대우조선해양 의 앞선 기술력을 눈앞에서 직접 확인했다.

LNG 재액화시스템은 LNG운반 중 화물창에서 자연 기화되는 천연가스를 모아 액체로 바꿔 화물창으로 다시 돌려보내는 장치로, LNG를 운반하는 선박의 핵심 장비로 손꼽힌다.


이번에 대우조선해양 이 시연에 성공한 NRS는 회사가 자체 개발해 보유하고 있는 LNG 재액화시스템 중 최신 기술이다. 이 시스템은 질소를 냉매로 활용하면서 증발 가스(Boil Off Gas) 냉열을 최대한 회수해 액화 효율을 끌어 올렸다. NRS는 지난 8월 그 기술력을 인정 받아 장영실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LNG-FSU(Floating Storage Unit)에 적용해 오는 2022년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시연회에서는 디지털 트윈 기술 기반의 원격 최적 운항 지원 서비스도 선보였다. 경남 소재 옥포조선소 내 시험 설비와 경기도 시흥 R&D 캠퍼스의 육상관제센터를 연결, 실시간으로 주요 장비 상태를 모니터링·진단해 스마트십의 최적 운항과 주요 장비의 운영 및 유지보수에 대한 방안을 제시했다.

NRS는 완전자동화를 구현해 선원의 실수로 발생할 수 있는 오작동과 그에 따른 성능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열교환기, 냉매압축기, 팽창기 등 재액화 관련 주요 장비들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해 상태기반 유지보전도 가능하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시연회를 통해 업계 최초로 구축한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의 첨단 인프라를 통한 실증연구개발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에 전념해 글로벌 수주전에서 경쟁 우위를 이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은 이번 시연회뿐 아니라 연내 온라인 웨비나를 열어 국내외 주요 선주·선급을 대상으로 NRS의 우수성을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