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 연내 목표 먹구름

최종수정 2021.10.03 13:42 기사입력 2021.10.03 13:42

댓글쓰기

해외 일부 경쟁당국 "경쟁제한 우려"

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의 통합 과정에서 경쟁 제한성 여부가 관건으로 떠오른 가운데 이를 조기에 해소하지 못할 경우 연내 결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은 최근 기업결합신고 지연 등 거래선행조건 미충족으로 아시아나항공 주식 취득 기한을 3개월 연장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대한항공 은 주요국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한 후 6월30일 아시아나항공 의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63.9%)을 인수할 계획이었다. 회사는 9월30일로 인수를 3개월 연장한 데 이어 또 다시 오는 12월31일로 일정을 연기했다.


대한항공 은 “예정 일자는 당사와 발행회사의 국내외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해 정부 승인이 완결될 날을 기준으로 산정한 것이며 사정에 따라 최초 예정 일자보다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기업의 기업결합이 지연되는 것은 해외 일부 경쟁 당국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의 중복 노선에 대해 ‘경쟁 제한의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국제선 기준 두 항공사의 중복 노선 67개로, 두 항공사가 인수합병할 경우 해외 다른 항공사보다 점유율이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두 기업의 기업결합심사를 연내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심사를 진행 중인 미국, 유럽연합(EU) 등 모든 해외 경쟁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만큼 업계는 공정위도 선제적으로 결정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이에 금융당국은 공정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지난달 공개적으로 "산업적 관점과 부실기업의 도태 시 생기는 파장 등을 놓고 보면 조금 전향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우리 경쟁당국이 앞장서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수합병 절차가 지연되면서 재무 상태도 어려워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의 올해 말 상반기 기준 1년 내 갚아야 할 유동 부채는 5조원 이상으로 부채비율은 2016%에 달한다. 인수합병 절차가 늦어질수록 경영 구조가 보다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한항공 은 필수 신고 국가 9개국의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을 신고했으며 이달 현재 터키, 태국, 대만 경쟁당국의 기업결합 심사만을 통과했다. 현재 남은 곳은 공정위, 미국, 중국, 유럽, 일본, 베트남 등 6곳이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