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의리 잘 던졌지만 타선이 침묵…한국 야구, 미국에 완패 '銅 결정전행'

최종수정 2021.08.06 06:20 기사입력 2021.08.05 22: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야구의 올림픽 2회 연속 우승 꿈이 좌절됐다.


우리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전에서 미국에 2-7로 완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미국과의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2008년 베이징에서 '무패 우승'의 신화를 일군 한국은 야구가 13년 만에 정식종목으로 돌아온 2021년 도쿄에서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을 꿈꿨다. 베이징 신화를 만든 김경문 감독도 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우승'을 도쿄올림픽 목표로 정했다.


하지만 패자 준결승에서 패하면서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 왕좌를 지킬 수 없게 됐다.


한국은 7일 정오에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한다. 전날(4일) 승자 준결승전에서 패한 일본과 재대결할 기회도 놓쳤다.

타선이 극도로 부진했다. 방망이가 지독할 정도로 침묵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막내' 이의리(KIA 타이거즈)는 사흘만 쉬고 등판하는 부담 속에서도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2실점 9탈삼진으로 역투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5회초 허경민(두산 베어스)의 몸에 맞는 공에 이어 김혜성(키움 히어로즈)과 박해민(삼성)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뽑고, 승패가 기운 7회에야 1점을 만회하는 등 경기 내내 무기력했다.


미국은 7일 오후 7시에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