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도쿄올림픽 첫 도핑 적발…나이지리아 육상 오카그바레 퇴출

최종수정 2021.07.31 10:55 기사입력 2021.07.31 10:55

댓글쓰기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나이지리아 단거리 육상선수 블레싱 오카그바레가 도핑 테스트에서 성장 호르몬 양성 반응을 보여 도쿄올림픽 무대에서 퇴출당했다.


이번 올림픽 첫 '도핑 적발 사례'다.

세계육상연맹은 31일 "오카그바레의 소변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나왔다. 오카그바레의 선수 자격을 일시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오카그바레는 30일 여자 100m 예선에서 11초05로 여유 있게 준결선에 진출했다. 100m 준결선과 결선, 200m예선, 400m계주 예선도 뛸 계획이었다.


하지만, 7월 19일에 채취한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나왔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