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화솔루션, OLED 소재 시장 진출…태양광 고전에 실적 예상치 하회(종합)

최종수정 2021.07.30 17:57 기사입력 2021.07.29 15:14

댓글쓰기

더블유오에스 600억원에 인수
OLED 핵심 부품인 FMM 기술 확보…소부장 국산화 가속
태양광 3분기 연속 적자…원부자재, 물류비 급등이 원인
하반기 폴리에틸렌 계열 시황 약세 전망

한화솔루션, OLED 소재 시장 진출…태양광 고전에 실적 예상치 하회(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한화솔루션 이 OLED 소재 시장에 진출한다. 최근 시장이 급속히 커지는 OLED(유기 발광 다이오드) 패널 제조에 필수적인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을 인수한다. 이를 통해 전자 소재 사업을 모바일 중심에서 고성장이 기대되는 디스플레이 영역으로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OLED 공정 핵심 부품인 FMM 기술 확보…고부가 소재 사업 강화= 한화솔루션 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OLED 패널 제조의 핵심 소재인 FMM(파인 메탈 마스크) 관련 기술을 보유한 더블유오에스 지분 100%를 6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블유오에스는 코스닥 상장사인 웨이브일렉트로 닉스가 지난 5월 OLED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한 회사이다. 2010년 FMM 기술 개발을 시작해 현재 전주도금 방식의 신기술 개발을 완료했지만, 재원 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현재 양산(量産)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솔루션 은 2022년까지 FMM 양산 체제를 구축하고 수천억원대의 추가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를 계기로 그동안 지속 추진해 온 화학·전자 소재 고부가화 작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블유오에스는 소재 사업 고부가화 차원에서 XDI(광학 렌즈 소재), 에코데치(친환경 가소제) 등 고부가 화학 소재를 잇따라 개발한 데 이어, 고부가 전자 소재 개발을 위해 지난 4월 삼성전자 출신인 황정욱 미래전략사업부장(사장)을 영입했다.


더블유오에스가 보유한 FMM 기술은 현재 시장을 독점 중인 일본 업체에 비해 초고화질 화면 구현에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 업체는 금속판에 화학 물질을 흘려서 패턴을 내는 에칭 방식을 활용하는 반면, 더블유오에스는 금속성 용액에 전기를 흘려 패턴을 그리는 전주도금 방식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FMM은 얇을수록 RGB 유기물을 더 높은 밀도로 쌓을 수 있는데, 전주도금 방식은 에칭 방식에 비해 기판을 50% 이상 얇게 만들 수 있다.

현재 세계 FMM 시장은 일본 업체가 9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들도 패널 제조에 필요한 FMM을 전량 일본에서 수입하는 중이다. 일본 정부가 2019년부터 주요 부품·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에선 FMM을 조기에 국산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시장 조사기관인 UBI리서치에 따르면, FMM 시장은 OLED를 적용한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등의 판매 증가로 연 평균 10%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자사 제품에 OLED 패널 적용을 확대하면서, 향후 FMM 시장이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화솔루션, OLED 소재 시장 진출…태양광 고전에 실적 예상치 하회(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 태양광 사업, 3분기 이후 적자폭 축소 전망…화학 시황은 약세 예상= 이와 함께 한화솔루션 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211억3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09%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1.97% 증가한 2조7774억원, 당기순이익은 51.26% 뛴 2227억80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에 따라 상반기 영업이익은 4757억원1000만원으로 60.90%, 매출액은 5조1817억원으로 23.2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0.7% 늘어난 1조3331억원, 영업이익이 215.7% 증가한 2930억원을 기록했다. 저가 원료 투입 효과가 지속된 데다가, 국내외 경기 회복세에 따른 산업용 자재 수요 증가로 PVC(폴리염화비닐), 가성소다 등 주요 제품 가격이 강세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한화솔루션 은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폴레에틸렌 계열의 시황은 하반기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경기 회복세가 이어지면 내년에는 시장이 충분히 공급을 흡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폴레에틸렌 계열 시황에 영향을 미칠 변수는 크게 두 가지"라며 "신흥국의 백신 접종 속도가 더디면서 경기 회복 속도도 느려진다는 점, 해상 물류 차질로 지역별 수요와 공급 격차가 얼마나 빠르게 해소되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큐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35.5% 증가한 1조65억원, 영업이익이 646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신재생 에너지 발전 자산 매각을 통해 22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태양광 모듈 판매 사업에선 주요 원부자재(웨이퍼, 은, 알루미늄) 가격과 물류비 급등 등 대외 변수 악화로 흑자를 달성하지 못했다. 실제로 태양광 전지의 핵심 원료인 폴리실리콘 국제가는 지난해 6월 1kg당 7달러대에서 1년만에 28달러대까지 치솟았고, 국제 해상 운임도 같은 기간 약 4배 올랐다.


하반기에는 적자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예상한다. 2분기 실적 컨콜에서 "3분기에는 한화큐셀 적자 폭이 축소될 전망"이라며 "웨이퍼와 폴리실리콘 가격 방향은 9월 이후 뚜렷해지겠지만 우리는 가격 하락을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2243억원, 영업이익 22억원 기록했다. 갤러리아 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15.3% 증가한 1266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이 22억원 흑자 전환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