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란, "이스라엘 모사드 요원 체포, 총기 및 폭발물 압수"

최종수정 2021.07.28 07:04 기사입력 2021.07.28 07: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이란정부가 이라크와 접경지역인 서부 국경 지역에서 이스라엘의 대외첩보기관인 모사드(Mossad) 소속 첩보팀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란정부는 모사드 요원들이 이란 일대에서 대규모 소요사태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총기와 폭발물 등을 압수했다고 강조했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이란 정보부는 서부 이라크 접경지역에 침투한 모사드 첩보 요원들을 체포했으며, 다량의 총기와 폭발물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란당국은 이들로부터 권총, 수류탄, 윈체스터 소총, AK-47 소총, 탄약 등을 압수했다고 강조했다.

이란 정보부는 "체포된 요원들은 도시 폭동을 조장하고 주요 시설을 파괴할 계획을 갖고 침투했다"고 주장했다. 이란 정보부는 이들이 침투한 서부 국경 지역은 최근 극심한 물 부족 사태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후제스탄주가 있는 곳이라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15일 이후 후제스탄주에서는 물부족과 잦은 단전 등에 대한 시위가 발생해 최소 4명의 시민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다만 이란 정보부는 체포된 모사드 요원의 수와 국적은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란 당국은 모사드가 이란의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과 나탄즈 핵시설 공격 등의 배후라고 지목한 바 있다. 이스라엘 정부도 앞서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타결을 막겠다며 이란의 주요 핵시설에 대한 공격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어 모사드의 공격 가능성은 계속 제기돼왔다.


이번 모사드 요원 체포 주장에 대해 이스라엘 정부는 아직 입장을 공개치 않은 가운데 미국 주도의 이란핵합의 복원 협상은 큰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이란핵합의 협상은 지난달 20일 잠정 중단됐으며, 미국은 터키와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등 중동 주요 동맹국들과 접촉해 협상 재개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여전히 언제 재개될지 불투명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